사진= 바타 인스타그램
사진= 바타 인스타그램


Mnet '스트릿 맨 파이터' 댄스 크루 '위댐보이즈' 바타가 '새삥' 안무 표절 의혹에 반박했다.

바타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저 지나가는 찬바람이라고 생각했는데, 더 이상 오해를 키우지 않기 위해 글을 올리게 됐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처음 음악을 들었을 때 황야가 떠올랐고, 오토바이나 말을 타고 등장하는 모습을 직관적으로 묘사해 인트로 안무를 만들었다. 시작부터 시동 모션을 취하고 하체를 크게 킥하는 것과 운전 전후 내리는 것까지 하나의 기승전결이 있다"고 안무에 관해 설명했다.

그는 안무 표절 의혹에 대해 "현재 비교되는 안무와 동작의 연결성, 의도가 전혀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춤이라는 문화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아티스트와 안무가는 서로 리스펙트하는 모습이 멋지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것 같아 매우 안타깝다"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바타는 "이유를 불문하고 저로 인해 논란이 발생한 그 자체에 대해 '스맨파' 시청자 여러분과 저희 위댐보이즈를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께 송구한 마음이다. 더 멋진 무대로 마음의 빚을 갚겠다. 감사하다"고 전했다.

앞서 '새삥' 안무를 맡은 위댐보이즈 리더 바타는 표절 논란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10일 에이티즈의 '세이 마이 네임'(Say My Name) 안무 원작자인 안제 스크루브(Anze Skrube)는 인스타그램에 바타가 에이티즈의 안무를 표절했다는 내용을 올렸다.

이하 바탕 입장 전문.

바타입니다.

그저 지나가는 찬바람이라고 생각했는데, 더 이상 오해를 키우지 않기 위해 글을 올리게 됐습니다.

먼저 이번 논란에 대해서 처음 음악을 들었을 때 황야가 떠올랐고, 오토바이나 말을 타고 등장하는 모습을 직관적으로 묘사해 인트로 안무를 만들었습니다. 그래서 시작부터 시동 모션을 취하고 하체를 크게 킥 하는 것과 운전 후 내리는 것까지 하나의 기승전결이 있습니다.

현재 비교되는 안무와 동작의 연결성, 의도가 전혀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춤이라는 문화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아티스트와 안무가는 서로 리스펙트하는 모습이 멋지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것 같아 많이 안타깝습니다.

이유를 불문하고 저로 인해 논란이 발생한 그 자체에 대해, ‘스맨파’ 시청자 여러분과 저희 위댐보이즈를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께 송구한 마음입니다. 더 멋진 무대로 마음의 빚을 갚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