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텐아시아 DB
사진= 텐아시아 DB


그룹 '이달의 소녀' 츄에 대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그가 남긴 의미심장한 글은 '왕따' 논란으로 이어졌다. 최근 자해 사실까지 고백한 츄에 우려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츄에게 올해는 유난히 힘든 한 해다. 지난 6월 츄는 소속사 이적설로 입방아에 오르내렸다. 당시 한 매체는 츄가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를 떠나 새 둥지를 튼다고 보도했다. 여기에 츄의 개인 스케줄로 이달의 소녀 월드 투어 일정에 불참한다는 소식이 전해져 이적설에 힘이 실렸다.

해당 논란에 소속사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후 이달의 소녀는 스페셜 미니 앨범 '플립 댓(Flip That)'의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쳤고 이적설은 잠잠해지는 듯했다.
사진= 텐아시아 DB
사진= 텐아시아 DB
하지만 츄가 남긴 의미심장한 글이 '왕따설'로 이어지며 또 구설에 휘말렸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츄가 팬덤 플랫폼 '팹(Fab)'을 통해 팬들과 나눈 대화 내용이 올라왔다. 츄는 "오후 스케줄 참여에 관해서 저한텐 공지 준 게 없어서 저도 아쉽다. 저도 보고 싶다. 많이"라고 전했다.

이달의 소녀는 오는 15~16일 서울 콘서트를 앞두고 있다. 츄가 콘서트 스케줄에 불참하게 된 이유를 언급한 것.

반면 이달의 소녀 다른 멤버 여진은 "콘서트 공지 받았냐?"는 팬의 질문에 "우리 12명 단톡방과 스케줄표에 다 공지되어 이미 다 알고 있었다. 기대된다"고 답했다.

일부 팬들은 여진이 말한 '우리 12명'에 의문을 제기했다. 12명이 이달의 소녀 멤버 전원이 아니라 매니저 1명과 츄를 제외한 나머지 멤버 11명이 아니냐는 것.

의혹이 커지자 츄는 "이야기가 이상하게 흐르고 있는 것 같다"며 "스케줄이 뜬다고 내가 다 할 수 있는 게 아니라 회사에서 결정 내린 내용을 공지해줘야 참여 여부가 정해진다"고 상황을 수습했다.

소속사 역시 지난 6월 츄의 개인 스케줄로 월트 투어 일정에 불참한다고 알린 바 있다. 서울콘도 '월드 투어'의 한 부분이기 때문에 츄의 불참은 예견된 일이었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츄는 이달의 소녀 '소녀 가장' 역할을 하고 있다. 각종 예능에 나와 귀엽고 높은 텐션으로 시선을 끌었고 팀의 이름을 알리는 데 앞장섰다.

항상 밝은 모습만을 보여왔던 츄가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해 충격을 안겼다. 지난달 30일에 공개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예고편에는 츄가 등장했다.

츄는 "숨 안 쉬어질 정도로 막 여기(목)까지 먹고, 꾸역꾸역 먹고. 스트레스받으면 그렇게 먹고 토를 한다. 몸이 굳어서 응급실에 간 적도 있다"고 밝혔다. 오은영 박사는 츄에게 "일종의 자해"라는 진단을 내렸다.

평소 구김 없는 밝음과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주목받았던 츄다. 이적설과 왕따설, 부담감으로 인한 건강 적신호까지. 연이어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는 츄에 팬들의 걱정만 커지고 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