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야노 시호 인스타그램
사진=야노 시호 인스타그램


사진=야노 시호 인스타그램
사진=야노 시호 인스타그램
추성훈과 야노 시호의 딸 추사랑이 우스꽝스러운 표정으로 웃음을 안겼다.

야노 시호는 1일 인스타그램에 딸과 함께 찍은 사진을 여러 장 게재했다.

사진 속 야노 시호와 추사랑은 똑같은 가운을 입고 침대에 편안하게 누워있는 모습. 특히 한시도 가만히 있지 못하고 우스꽝스러운 표정을 짓는 추사랑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사진=야노 시호 인스타그램
사진=야노 시호 인스타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 당시 귀엽고 사랑스러운 아기로 인기를 얻었던 과거와 달리 '까불이' 같은 모습이 더 큰 웃음을 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