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병원 입원 근황을 알려 안타까움을 전했다.

최준희는 27일 최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지겨웡"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한 사진은 병원 침대 모습으로 깁스를 한 최준희의 발이 담겼다.
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앞서 지난 8월 말에도 병원에 입원한 뒤 SNS를 통해 "드디어 퇴원"이라고 밝힌 적이 있어 이번에 또 입원하게 된 이유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최준희는 지난달 홍진경의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 오빠 최환희와 함께 출연했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학폭 가해자인 최준희가 교육 관련 콘텐츠에 출연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고, 결국 홍진경과 최준희 모두 사과에 나섰다. 이후 최준희는 병원에 입원했다 퇴원하기도 했다.

한편, 최준희는 작가 데뷔를 앞두고 있다. 지난 2월 소속사 와이블룸과 전속계약을 체결했으나 3개월 만에 해지했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