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클래식하면서 동시대적인 장르가 된 '뷔'라는 가능성


방탄소년단 뷔의 비현실적인 아름다운 외모와 몽환적인 매력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보그 코리아는 SNS를 통해 “가장 영화적이고, 때로는 클래식하며, 누구보다 동시대적인 무한한 뷔. <보그 코리아>의 시선으로 담은 ‘뷔’라는 장르” 라는 글과 함께 쇼트필름을 공개했다.

화보 촬영을 담은 영상은 미국의 뉴욕 외곽의 한적한 마을에서 진행됐다. 자연광 아래서 꾸밈이 없을수록 더 빛나는 뷔의 찬란하고 싱그러운 아름다움은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자연을 예찬한 시인 윌리엄 컬런 브라이언트의 생가에서 찍은 영상에는 뷔의 시적이면서 우아한 감성이 담겼으며, 뷔의 여러 페르소나를 담은 한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감동을 선사했다.

뷔가 햇빛을 손으로 가리는 장면에서 방탄소년단의 ‘Young Forever’ 뮤직비디오에서 영원한 젊음을 외치며 달리던 뷔의 모습이 연상돼 팬들을 뭉클하게 했다.

정원의 오래된 분수에 걸터앉아 고개를 숙여 목걸이를 만지작거리는 모습은 비장함마저 엿보였다. 창가에서 서서 입술을 지그시 물고 머리카락을 만지작거리는 모습에서는 노출 하나 없이 섹시함을 극대화시키는 뷔의 장점이 드러났다.
방탄소년단 뷔, 클래식하면서 동시대적인 장르가 된 '뷔'라는 가능성
풍선을 불거나 잔디밭에 앉아 있는 장면에서 청초한 소년미로 매료시키자마자 바로 눈빛, 손짓으로 강렬함을 선사하며 ‘요염한 아름다움과 무방비한 소년성’으로 요약되는 뷔의 모습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졌다. 이탈리아 보그는 뷔의 이런 모습을 “열여섯으로 보이는 스물일곱, 비현실적이고 신비로우며 청춘의 덧없는 아름다움”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필름 공개와 함께 보그는 뷔를 사랑할 수밖에 없는 이유, ‘뷔 매력론’ 기사도 게재했다. 보그는 “뷔의 섬세한 성품과 태도는 포장을 걷어낼수록 빛이 났고, 낭만이 가미되면 더욱 위력을 발휘했다. 순박한 웃음을 자주 짓고, 신중하게 고른 말은 대체로 다정해서 팬들은 그의 순수함을 아끼고 사랑한다”고 설명했다.

또 “현장에서 그와 마주친 기자나 사진작가는 ‘왜 저 슈퍼스타가 이렇게나 진심으로 타인에게 관심을 보이는가’ 놀랐다는 증언을 자주 한다” 또 전략만으로 도달할 수 없는 진솔함이 있다”고 덧붙여 세상을 향한 뷔의 다정한 시선을 조명했다.

보그는 “뷔에게 쏟아지는 브랜드의 관심은 단지 세계적 셀럽이기 때문이 아니라 다양한 스타일을 소화할 수 있는 최고의 모델이다. 방탄소년단의 뷔가 아니라, 새로운 아티스트이자 스타일 아이콘 뷔의 데뷔를 지켜볼 시간이다”며 끝을 맺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