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레이 /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공
더레이 /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공


'
리듬의 신'으로 불리는 가수 더레이(THERAY / THEЯAY, 본명 강주원)가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획사 마운틴무브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고 새로운 활동에 나선다. 마운틴무브먼트는 더레이가 하반기 트롯 오디션에 도전하며 계약 후 본격적인 첫 활동을 한다고 밝혔다.

알앤비·힙합·발라드 등 전 장르에서 탁월한 감각을 선보이며 '작곡가들이 안심하고 곡을 주는 가수'로 유명한 강주원은 더레이라는 이름을 잠시 내려두고 부모님의 강력한 추천으로 트롯 오디션에 도전한다. 이에 그는 진심을 다해 본인다운 트롯을 개발중에 있다. 이미 실력파 뮤지션의 반열에 올라선 강주원의 이유있는 도전에 기대감이 쏟아지고 있다.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는 강주원의 의지를 믿고 지지하며 그의 탄탄한 기본기에서 어떤 음악이 쏟아질지 팬으로서 곁을 지키며 응원하겠다는 포부다.

마운틴무브먼트는 "트롯 오디션에 도전하고 싶다는 강주원의 말을 듣고 무조건 손을 잡았다"라며 "진심이 가득한 뮤지션 더레이의 장르 변경에 무조건 박수를 보낸다. 개인적으로 더레이의 노래가 플레이리스트에 있다. 좋아하는 가수와 모험을 떠나는 신나는 기분에 설렌다"라고 영입 소감을 밝혔다.

한편, 2006년 1집 'THEЯAY's Rainbow'로 데뷔하며 음악성을 인정받은 강주원은 본인의 앨범뿐 아니라 '조선총잡이' '공항 가는 길' 등의 OST에도 참여하며 자신만의 스타일을 구축하며 사랑받아왔다. 동아방송예술대, 정화예술대, 대진대 실용음악과 교수로도 활동 중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