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오왼 인스타그램
/사진=오왼 인스타그램


래퍼 오왼이 수해 피해 복구를 위해 기부한 래퍼를 저격해 뭇매를 맞고 있다.

오왼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수해 이웃만 돕지 말고 힙합 신에 있는 동생들이나 도와. 세금 덜 내려고 겸사겸사 기부하는 거면서 왜 신을 키우면서 큰형님 이미지를 가질 수 있는데 연예인 이미지만 가져가는 건데"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게 형들은 편하고 쉽고 좋겠다만 그래도 여기 하루 여섯 시간밖에 못 자는데 세 시간 자고 남은 시간 세 시간 녹음하면서 일하고 나머지 페이로 지출 꼬라박는 곳인 거 형들 다 잘 알잖아요. 얼마나 힘들게 하는지 알면서, 될 때까지 맨땅 헤딩하고 있는데 지금의 본인을 만들어준 둥지와 새싹들은 어쩜 이리 관심이 없는 건데"라고 덧붙였다.

오왼은 "미국 흑인 래퍼들 범법 저지르고 총 쏴 죽고 죽이는 문화가 리얼이다 뭐다 멋지다고 동경하고 사대주의 꼴값 떨 필요는 없지만 대성공을 이룬 NBA 선수나 배우, 연예인, 뮤지션들은 본인 우드에 돌아와서 꼭 학교 세우고, 병원 세우고, 기부하고 하는데 당신들은 어떻게 된 게 딱 보이는 이미지만 챙기는 건데?"라고 했다.

또한 "동생들 치고 올라올까 무서워? 랩으로는 안 되겠고 밥그릇 뺏길까 봐 무서워? 아니 연예인 이미지 굳히기 잘하고 있잖아. 랩은 그만 내버려 둬. 아무도 댁들 래퍼로 안 보잖아"라고 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오왼이 저격한 래퍼가 최근 태풍 이재민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한 사이먼 도미닉(쌈디)을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하기도.

한편 오왼은 2020년 Mnet '쇼미더머니9'에 출연했다. 뒤늦게 대마초 흡연 혐의가 알려지면서 하차했다. 그는 초범으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