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지혜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이지혜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수입이 비정기적인 스타들의 경우 개인 유튜브 채널 운영은 부가적 수입을 창출하고 개인 팬덤을 모을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유튜브를 통해 얻은 수익을 자신을 위해 쓰지 않고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내놓은 스타들이 있다. 방송인 김나영과 가수 이지혜, 강민경이다. 이들의 모습은 사회에 귀감이 되고 있다.

지난 1일 이지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언니'에 ‘유튜브 수익 공개! 관심이들 덕분에 기부했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지혜는 "이사하고 여러 가지 상황이 있지만 그 전에 우리가 꼭 해야 하는 것이 있다"며 "요즘 너무 안 해서 마음도 불편했다"고 말했다. 지난 3개월간 유튜브 수익금을 확인하고 기부를 하는 것. 정산금은 4월 8759.96달러, 5월 7339.91달러, 6월 8442.51달러로, 3개월 총 수익은 2만4542.38달러(약 3234만4402원)였다. 이지혜는 "한 달에 거의 1000만 원 정도 수익이 난 건데, 여러분이 정말 많이 봐주신 것"이라며 감사를 표했다.

이지혜는 '견물생심'의 마음을 솔직히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여러 가지 욕심을 내서 이사를 했고 미국도 갔다 오고 돈이 많이 들었지만 그럼에도 꼭 해야 하는 게 기부라고 생각했다"며 "이렇게 카메라를 빨리 켜지 않으면 나 스스로가 쓱 넘어갈 수 있겠다 싶어서 카메라를 허겁지겁 켜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솔직히 '조금 더 있다가 할까' '그러면 내 삶이 나아지지 않을까' 했는데 이런 내가 너무 싫더라. 추잡했다"고 털어놓으며 웃었다.

이지혜는 유튜브로 벌인 3200만 원에 사비를 보태 총 5000만 원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 남편과 함께 기부금을 이체한 뒤 이지혜는 "잔고가 많이 빈곤해졌다"면서도 "(기부)하고 나면 마음이 참 뿌듯하다"고 기뻐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1억 원씩 내시더라, 1억 원을 기부할 수 있는 그날까지 조금 더 열심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혜 부부는 유튜브 수익금을 정산할 때마다 꾸준히 기부를 해왔다. 지난해 5월에는 1분기 유튜브 수익금 약 1790만 원을 정산했다. 이 돈의 사용을 두고 고민했던 이지혜는 "사실은 포르쉐를 살려고 모아둔 돈이 있다. 이번에 세금 내고 뭐하느라 돈이 많이 빠져나갔다. 딱 1790만 원만 할까 하다가 그건 아닌 것 같았다. 제가 잘 되고 돈을 벌고 하는 건 제가 잘나서가 아니라 저를 사랑해주고 많이 응원해준 여러분 덕분이기 때문에 제가 다 가질 순 없다"며 "오늘 기부하지 않으면 마음이 변할 것 같아서 오늘 5000만 원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이지혜는 "이렇게 기부하면서 좋은 곳에 쓰이고 뜻깊은 일을 하는 것 같아서 제가 할 수 있다는 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남편 문재완도 "뜻깊다"며 함께 기뻐했다.
사진=김나영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김나영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김나영 역시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노필터TV'의 수익금을 계속해서 기부하며 꾸준히 나눔을 실천해오고 있다. 지난 6월 김나영은 '22년 상반기 유튜브 광고 수익은.. 이렇게 하기로 결정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기부 사실을 알렸다. 김나영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입금됐다. 8581만9348원이 최종 수익"이라며 "제가 조금 더 보태서 총 1억 원을 아름다운재단을 통해서 한부모 여성 가장들에게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나영은 2019년 이혼한 뒤 두 아들을 키우고 있는 싱글맘. 현재 마이큐와 교제 중이다. 김나영은 2020년 유튜브 구독자 이름으로 아름다운재단에 5000만 원을 기부했으며 대구, 경북 지역에 코로나19가 확산됐던 같은 해 2월에 대구·경북지역 한부모여성 자영업자 긴급생계비 지원을 위해 1000만 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또 지난해 상반기 유튜브 결산 수익금 3987만원에 사비를 더해 5000만원을 아름다운재단에 기부한 바 있다.
사진=강민경 인스타그램
사진=강민경 인스타그램
다비치 강민경 역시 유튜브 수익금을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전했다. 강민경은 2020년 4월 '그러니까 제 유튜브 수익 말이에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기부 사실을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수익이 2만4907달러(약 3044만 원)"라며 "여러분이 많이 봐주신 덕분에 생긴 수익이니까 좋은 데 쓰고 싶었다"면서 후원증서를 공개했다. 후원증서에는 '강민경과 강민경 채널 구독자 일동'으로 소아암, 백혈병 환아를 위해 한국소아암재단에 2500만 원을 기부한 사실이 기록돼 있다.

자신의 부를 과시하며 허영 있는 모습이 아닌 구독자들 덕분에 생긴 수익을 도움이 필요한 또 다른 이들에게 나누며 선행을 실천하는 스타들. 사리사욕을 채우기보다 이타적인 행동으로 선한 영향력을 펼치는 스타들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