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댄서 허니제이가 수재민을 돕기 위해 셀러비(숏폼·SNS) 수익금 전액을 전국재해구호협회(희망브리지)에 기부했다.

셀러비 관계자는 허니제이가 1일 최근 폭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수재민을 위해 셀러비 활동을 통한 수익금 1,00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허니제이는 최근 발생한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분들이 하루빨리 피해가 복구되어 정상적으로 생활하셨으면 하는 마음에 이번 기부를 결정하게 되었고, 허니제이의 기부금은 수재민 피해 복구에 필요한 다양한 물품 지원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허니제이는 지난해 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로 국내 춤 신드롬을 일으키기 시작하면서 팬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고 이에 보답하고자 셀러비를 통해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고 콜라보 콘텐츠 공개하며 팬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해왔다.
셀러비 관계자는 “허니제이씨는 지난 5월 셀러비 보상 프로그램 W2E이 공개된 이후 최근 1개월간 가장 많은 수익이 발생한 셀럽으로 팬들의 관심과 사랑으로부터 받은 수익 전체를 피해복구를 위해 기부하고 싶다는 의사를 먼저 밝혀 셀러비를 통해 진행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