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태현, 박시은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진태현, 박시은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배우 진태현이 '잠시 멈추는 아빠 일기'를 게재했다.

진태현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잠시멈추는아빠일기 이별을 위한 수술을 맡아주신 분에 따르면 우리 딸은 천사같이 눈부시고 아름다웠다고 한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마지막 달 정기검진 하러 간 날에 아이의 심장이 멈추고 아내는 수술복을 입었다. 그리고 우리 아이는 천국으로 갔다. 하루가 천년 같았고 우리의 한여름 밤의 꿈은 끝났다"고 덧붙였다.

진태현은 "병실에서 우리 두 사람은 장례를 치러야 했다. 얼굴을 보지 못한 내 딸을 보내야 했다. 계속 울다 아내의 눈물을 보면 참아야 했다. 아내를 위로해주며 그렇게 서로 사랑한다고 말하며 또 안아주며 이 시간이 지나가길 기도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그러다 이시간은 지나가는 것이 아니라 함께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검진 당일 태어나도 전혀 이상이 없던 개월 수에 이유도 모른 채 떠난 우리 딸은 지나가는 것이 아니라 평생 함께해야 한다는 것을"이라고 설명했다.

진태현은 "시간이 좀 걸리겠지만 최선을 다해 회복해야겠다. 내 아내를 위해서 우리 큰 딸을 위해서 먼저 떠난 작은 생명들을 위해서 그리고 또 다가올 기적과 희망을 위해서"라고 했다.

그뿐만 아니라 "인생 처음으로 숨이 넘어가는 경험과 모든 신경이 아파 입이 다물어지지 않았고 머리가 깨지는 것을 경험했다. 태은이는 나에게 그런 존재였다. 9개월 동안 우리 부부의 전부였다. 아직도 내 딸을 많이 사랑해주지 못한 아쉬움에 눈물이 나지만 이 모든 것을 함께 해야 하는 세월과 시간으로 생각하니 하루하루 감사하며 살기로 했다"고 말했다.

진태현은 "사람은 아픔의 시간이 오면 자책하거나 남을 탓하거나 원망의 대상을 찾는다. 하지만 나는 그런 시간을 갖지 않겠다. 난 하나님의 사람이다. 내 안위와 성공과 복을 위해 기도하지 않는다. 오직 그분만 사랑한다. 그동안의 삶과 행동의 책임은 나한테 있으며 내가 고스란히 짊어지고 가겠다. 삶으로 살아내겠다"고 했다.

진태현은 "그동안의 써왔던 아빠일기를 잠시 멈추면서 이 순간 아이를 간절히 원하고 여러 가지 이유로 아이를 잃고 또 사랑하는 이를 잃은 수많은 모든 분에게 우리 부부가 여러 번 겪은 너무 큰 고통으로 대신 위로가 되고 싶다"라며 "사랑하는 아내를 업고 난 다시 출발선으로 돌아간다. 이번엔 9개월이라는 아주 먼 길을 와서 돌아가는 길이 너무 멀고 험해 시간이 걸리겠지만 우리 아내 지치지 않게 노래도 불러주고 얘기도 많이 하고 그동안의 사랑보다 더 사랑해주어야겠다"고 전했다.
다음은 진태현이 인스타그램에 남긴 글 전문#잠시멈추는아빠일기

이별을 위한 수술을 맡아주신 분에 따르면 우리 딸은 천사같이 눈부시고 아름다웠다고 한다.

마지막 달 정기검진하러 간 날에 아이의 심장이 멈추고 아내는 수술복을 입었다. 그리고 우리 아이는 천국으로 갔다. 하루가 천년 같았고 우리의 한여름 밤의 꿈은 끝났다.

병실에서 우리 두사람은 장례를 치러야 했다. 얼굴을 보지 못한 내 딸을 보내야 했다. 계속 울다 아내의 눈물을 보면 참아야 했다. 아내를 위로해주며 그렇게 서로 사랑한다고 말하며 또 안아주며 이 시간이 지나가길 기도했다.

그러다 이시간은 지나가는 것이 아니라 함께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검진 당일 태어나도 전혀 이상이 없던 개월 수에 이유도 모른 채 떠난 우리 딸은 지나가는 것이 아니라 평생 함께 해야 한다는 것을.

시간이 좀 걸리겠지만 최선을 다해 회복해야겠다. 내 아내를 위해서 우리 큰 딸을 위해서 먼저 떠난 작은 생명들을 위해서 그리고 또 다가올 기적과 희망을 위해서

인생 처음으로 숨이 넘어가는 경험과 모든 신경이 아파 입이 다물어지지 않았고 머리가 깨지는 것을 경험했다. 태은이는 나에게 그런 존재였다. 9개월 동안 우리 부부의 전부였다. 아직도 내 딸을 많이 사랑해주지 못한 아쉬움에 눈물이 나지만 이 모든 것을 함께 해야 하는 세월과 시간으로 생각하니 하루하루 감사하며 살기로 했다.

사람은 아픔의 시간이 오면 자책하거나 남을 탓하거나 원망의 대상을 찾는다. 하지만 나는 그런 시간을 갖지 않겠다. 난 하나님의 사람이다. 내 안위와 성공과 복을 위해 기도하지 않는다. 오직 그분만 사랑한다. 그동안의 삶과 행동의 책임은 나한테 있으며 내가 고스란히 짊어지고 가겠다. 삶으로 살아내겠다.

그동안의 써왔던 아빠 일기를 잠시 멈추면서 이 순간 아이를 간절히 원하고 여러 가지 이유로 아이를 잃고 또 사랑하는 이를 잃은 수많은 모든 분에게 우리 부부가 여러 번 겪은 너무 큰 고통으로 대신 위로가 되고 싶다.

사랑하는 아내를 업고 난 다시 출발선으로 돌아간다. 이번엔 9개월이라는 아주 먼 길을 와서 돌아가는 길이 너무 멀고 험해 시간이 걸리겠지만 우리 아내 지치지 않게 노래도 불러주고 얘기도 많이 하고 그동안의 사랑보다 더 사랑해주어야겠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