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마음까지 '월드와이드 핸섬'한 왕다정둥이 ('달려라 방탄')


방탄소년단(BTS) 진의 따뜻하면서도 세심한 다정함이 팬들의 마음을 심쿵하게 했다.



지난주에 이어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프로그램 '달려라 방탄'의 'Telepathy Part 2'(텔레파시 Part 2)편이 지난 23일 유튜브 공식 채널 방탄티비와 브이라이브, 위버스를 통해 공개됐다.



진은 전편에서 '텔레파시로 멤버들을 찾아라'에서 '꿀잼'이라는 키워드를 받은 뒤 망설임 없이 논현동 첫 숙소에 도착, 뒤이어 도착한 멤버과 반가워하며 숙소시절의 추억을 나눴다.
방탄소년단 진, 마음까지 '월드와이드 핸섬'한 왕다정둥이 ('달려라 방탄')
이날 두 번째 '삐짐'이란 키워드를 받은 진은 목적지를 정한 뒤 멤버 뷔와 중국집으로 이동했다. 진은 음식이 나오자 탕수육을 하나씩 집어 촬영 감독들에게 건네며 "이런 거 또 감독님들 먼저 한 입 드려야 민심이 올라간다고"라며 유쾌한 따뜻함을 전했다.



이어 뜨거운 탕수육을 식혀 스태프 입에 넣어주고 "뜨겁나요? 맛있어요? 짬뽕도 한입?"이라고 물으며 주변 스태프를 챙기는 훈훈한 모습을 보여줬다.



진은 평소 자체 콘텐츠에서도 제작진의 고기를 챙겨주거나 카메라 감독에게 직접 만든 김치를 먹여주고, 제작진의 간식과 식사를 챙겨주는 등 다정다감한 모습을 보여 팬들의 마음의 사랑을 설레게 했다.



멤버들이 직접 정하는 세 번째 키워드에서 '자전거 타던 한강'을 선택, 마침내 잠원 한강 공원에서 멤버 모두가 만나 서로의 무용담을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방탄소년단 진, 마음까지 '월드와이드 핸섬'한 왕다정둥이 ('달려라 방탄')
마지막 키워드는 방탄소년단의 팬클럽 '아미'. 진은 팬들과 함께했던 주 경기장으로 이동하며 "옛날부터 그 응원봉이 갖고 싶어 가지고 막 설레발치던 때가 있었는데, 우리 이런 거 언제 나오냐고, 우리 좀 늦게 나왔었지"라며 추억을 회상했다.



진은 모든 게임을 끝낸 뒤 '우리 이제 뭘 해볼까?'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기획도 매번 신선한 걸 하는 게 좋은 거 같아, 매일 똑같은 거 하는 거보다"라는 의견을 전해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방탄소년단 진, 마음까지 '월드와이드 핸섬'한 왕다정둥이 ('달려라 방탄')
팬들은 “얼굴도 마음도 월드와이드핸섬 진”, “다정함이 몸에 베인 석지니”, “변함없이 스텝들 주변인들 챙기는 배려둥이”, “자연스럽게 나오는 저런 행동 볼 때마다 심쿵해”, “뜨거울까 봐 입으로 식혀주는거 봐. 왕다정해”, “아이디어 제조기. 항상 아미 입장에서 생각해주는거 감동이야”, “진의 행동 하나 하나에 진심이 묻어 있어 마음이 따뜻해져”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