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韓대표 기부연예인 선정…팬기부 '선순환의 모범'


방탄소년단 지민이 꾸준히 실천하는 기부 선행으로 인도네시아 매체의 재조명을 받아 다시 한번 훈훈함을 더했다.

인도네시아 연예매체 '셀러브레이츠 아이디'는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기부 선행으로 인도네시아를 포함해 항상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며 기부 선행을 펼치는 한국 대표 아티스트 6인 중 한명으로 지민을 선정했다.

매체는 이어 "천사 같은 마음으로 다양한 사회 문제에 꾸준히 기부하고 있다"라며 모교 후배들을 위한 책걸상 교체와 교복비 지원 및 1억원의 기부금 기탁 등 지민의 기부 선행에 대해 알렸다.

지민은 앞서 부산교육청에 1억원을 기탁한데에 이어 전남도교육청에도 1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해 실천하는 선행에 대한 모범뿐만 아니라 경상권과 전라권 지역간에 가교 역할을 하며 더욱 화제를 모았다.

또한 비영리 국제봉사단체 국제로타리에 1억 원을 쾌척해 전 세계 소아마비 환아들을 위한 선행에 나서 국제적 이목을 모았으며 '정인이 사건'으로 인한 전 국민의 공분 속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에 동참, 해당 사건은 각국 언어로 번역되며 전 세계 팬들의 관심을 고취시켰다.

지난해에는 10월 13일 자신의 생일을 기념해 1억 원 이상을 일시나 누적으로 기부한 후원자 혹은 5년 내 1억 원 기부를 약정하는 후원자가 가입되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고액기부자 모임 '그린노블클럽'에 합류하기도 했다.

'천사의 심장'이라고 불리는 지민의 꾸준한 선행에 영감을 얻은 팬들또한 수많은 기부 선행을 이어가고 있으며, 지난 23일에도 지민 팬덤 'JIMIN UNITED'가 SNS를 통해 팔레스타인 암환아들을 위한 기부 소식을 알려왔다.

'JIMIN UNITED'는 2021년 10월 지민의 생일을 시작으로 12개월간의 기부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코로나19 백신 기부, 멸종위기 동물 보호와 터키와 호주, 레바논, 필리핀 등지에 이어 가자 지역이나 우크라이나 등의 분쟁 지역 어린이들을 위한 기부를 이어왔던 터라 더욱 귀감이 되고 있다.

세계적으로 많은 팬들을 보유하고 있는 K팝 대표 아티스트인 지민은 음악과 무대 뿐만 아니라 사회 약자들을 위한 실천하는 모범 선행으로 이처럼 팬들에게까지 이어지는 선순환을 이루며 지구촌 곳곳에 긍정적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어 좋은 본보기의 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