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딸' 최준희, '학폭 족쇄' 풀 열쇠는 사과문보다 행동[TEN피플]


고 최진실 딸 최준희가 또다시 사과에 나섰다. 최근 홍진경 유튜브에 출연하며 과거 '학폭 논란'이 재차 수면위로 떠오른 셈. 3~4년 전 일이지만 여전히 부정적인 여론이 일자 최준희는 거듭 용서를 구했다.

최준희는 23일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영상 댓글을 통해 "많은 분이 저를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해 제대로 생각하지 않고 인지하지 않은 상태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한 점, 그리고 상처를 주었던 친구에게 다시 한번 그때의 아픔이 상기될 수 있었다는 점을 간과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라며 장문의 댓글을 달았다.

그러면서 그는 "14살 중학교를 올라오기 전 초등학교 때 왕따를 당하고 그것을 버티지 못해 경상북도 김천으로 전학을 가기까지 학창 시절 불안함과 우울증이 바탕이 되어 어떤 수를 써서라도 남은 학창 시절에서 절대로 내가 부모가 없다는 이유로 상처받지 않아야겠다 나를 지켜야겠다는 경계심이 쓸데없는 자존심으로 바뀌어 오만함과 이기적인 행동으로 변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친구와 다투었고 마음을 헐뜯는 단어를 내뱉고, 내가 힘들었다는 이유만으로 나만을 생각하고 다른 사람의 입장을 전혀 배려하지 못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라고도 덧붙였다.
'故 최진실 딸' 최준희, '학폭 족쇄' 풀 열쇠는 사과문보다 행동[TEN피플]
이번 유튜브 출연은 최준희에게 독이 된 셈이다. 그가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사실을 몰랐던 사람들에게까지도 해당 사실이 노출됐다.

앞서 홍진경은 유튜브 채널에 자신과 절친했던 고 최진실의 자녀인 최환희(활동명 지플랫)·최준희와 만나 식사하는 영상을 올렸다. 그러나 학폭 논란 이력을 가진 최준희가 교육 콘텐츠를 주로 한 홍진경의 채널에 출연한 것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故 최진실 딸' 최준희, '학폭 족쇄' 풀 열쇠는 사과문보다 행동[TEN피플]
논란이 거세지자 홍진경은 영상을 삭제한 후 "불편함과 실망을 안겨드린 것 같아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환희가 가수로 데뷔하고 벌써 몇 년이 지났지만, 뭐 하나 제대로 도와준 적이 없어 늘 미안한 마음이었다. 그래서 이번에 환희의 신곡을 제 채널에서 꼭 한번 소개해 주고 싶었던 마음이 컸다. 그런 생각에 치중한 채 촬영하느라 그 외에 다른 부분들을 완전히 망각하고 놓쳤던 것 같다"고 사과한 바 있다.

이번엔 최준희가 특별한 잘못을 하거나 새롭게 사고를 친 것이 아니다. 그저 절친한 이모인 홍진경의 유튜브에 출연한 것일 뿐. 물론 홍진경 역시도 친구의 자녀들을 챙겨주려 한 것일 뿐 중대한 잘못을 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故 최진실 딸' 최준희, '학폭 족쇄' 풀 열쇠는 사과문보다 행동[TEN피플]
하지만 3~4년 전의 잘못으로 최준희에게는 제대로 학폭 족쇄가 채워졌다. 유명인의 자식이라는 이유만으로 숱한 관심도 받고 엄격한 잣대로 평가된다고 생각해 본인은 가혹하다고 느낄 수 있다. 그러나 학폭 역시 본인의 과오이고 그가 쌓아올린 유명세 역시 유명 연예인의 자녀였기 때문이라는 사실은 부정하기 어렵다.

이제는 더 이상 말과 글로 표현하는 사과는 중요하지 않다. 반복적인 반성보다는 얼마나 올바르고 바르게 살 것인지 행동으로 보여줘야 할 때. 최준희가 그동안의 이미지와 선입견을 제대로 깨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몇 배 이상의 노력이 절실하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