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섭섭남' 강태오, 또 사고쳤다


배우 강태오가 분위기 그 자체로 레전드 화보를 탄생시켰다.

공개된 지큐 코리아 화보 속에서 강태오는 무심한 듯 섹시한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최근 종영한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속 이준호 캐릭터를 통해 보여준 부드러운 이미지와 상반된 치명적인 눈빛과 독보적인 아우라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고 있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 중 큰 화제가 된 '섭섭한데요' 씬에 대해 강태오는 "늘 영우의 리액션을 취하던 준호가 처음으로 액션을 취하며 다가가는 장면이다 보니 걱정이 많았다. 말로 설명할 수 없는 많은 마음과 추상적인 감정들이 담겨 있었다"며 연기에 대한 세밀한 고찰을 드러냈다.

이어 강태오에게 이준호라는 의미에 대해 "전에도 비슷한 마음가짐이었지만 "강태오 지금부터 더 잘해야한다"고 조언해준 캐릭터" 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강태오는 최근 종영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국민섭섭남', '국민유죄남'이라는 대표 수식어와 함께 핫한 아이콘으로 떠오르며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강태오의 화보와 자세한 인터뷰는 지큐 코리아 9월호와 지큐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