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연예인 병행하는 한방병원장 사모님…"몸이 열 개였으면" [TEN★]


장영란, 연예인 병행하는 한방병원장 사모님…"몸이 열 개였으면" [TEN★]
장영란이 바쁜 일상을 공유했다.

장영란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 인생에서 제일 바쁜 나날들. 병원 일하다 방송일 하기. 몸이 열 개면 좋겠다. 늘 바쁘지만 늘 밝게 살려고 해요. 저는 여러분의 인간 비타민이니까요”라는 등의 멘트를 적었다. 함께 게시한 사진에는 남편 한창의 한방병원과 방송국에 오가며 열일하는 장영란의 모습이 담겼다. 몸이 열 개라도 부족한 그의 바쁜 일상이 놀라움을 안긴다.

장영란은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