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태현♥박시은, 출산 20일 앞두고 유산
"이유 없이 심장 멈춰, 눈물 멈추지 않아"
두 번의 유산 끝 찾아온 생명의 비보에 '위로 물결'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두 번의 유산 끝에 기적처럼 다가온 딸 태은이을 떠나보냈다. 임신 10개월 차, 출산 20일을 앞둔 상황 속 찾아온 안타까운 소식에 대중들은 위로의 목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진태현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은이가 아무 이유 없이 심장을 멈췄다며 유산 소식을 알렸다. 이는 출산을 20일 앞둔 8월 16일 정기 검진 날이었다. 그는 "9개월 동안 아빠 엄마에게 희망을 주고 사랑을 주고 모든 걸 다 주고 얼굴만 보여주지 않은 채 떠났다"며 눈물이 멈추지 않는다고 전했다.

슬픈 상황에서도 진태현은 아내 걱정뿐이었다. 그는 "우리 아내 마음 잘 보살피고 몸도 잘 회복할 수 있게 옆에서 많이 도와야겠다"며 "사랑하는 내 사랑 시은아. 불운도 아니고 누구의 탓도 아니니까 자책만 하지 말자. 지금 이 시간이 우리는 그냥 또 슬퍼해야 하는 시간인가 봐. 고생했어 9달 동안 태은이 품느라. 이제 좀 쉬어. 그리고 누가 뭐라 해도 내가 괜찮아. 사랑해"라고 아내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우리는 잘 회복하겠다. 그리고 다음엔 꼭 완주하겠다. 우리 부부, 우리 아내를 위해 기도해달라"고 부탁했다.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이들의 유산 소식이 더운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이유는 이번이 세 번째 유산이기 때문. 박시은은 결혼 7년 만인 작년 1월 '애플이'를 임신했으나 한 달 만에 계류유산 진단을 받았다. 그해 5월 또 한 번 '하늘이'를 보내는 아픔을 겪었다.

이에 세 번째 '태은'이 임신 때는 더욱 신중하고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임신 소식 역시 12주가 지나 안정기에 접어들었을 당시 조심스럽게 전했다. 두 번의 유산 아픔을 겪은 만큼 아이를 만날 준비 역시 더욱 철저히 했다. 진태현은 아내 대신 모든 집안일을 손수 자처했고, 건강 관리를 러닝 크루에서도 활동했다. 드라마 섭외들도 거절했다.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SBS '동상이몽2'도 임신 8개월 차에 접어서야 출연해 그간의 심정을 털어놓았다. 박시은은 "제 인생에서 제일 슬펐다. 아직도 그때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 두 번째 유산하고 나서는 임신이 돼도 걱정됐다. 두려움이 생겼다"고 밝혔다. 당시 뱃속 아이가 역아 상태라고 전해 걱정을 안겼지만, 다행히 2주 후 진행된 초음파 검사서 태아가 머리 자세를 돌렸다고 해 안도를 자아내기도.

최근 '베이비 샤워' 대신 일일 기부 카페를 열며 출산 날만을 기다렸던 진태현, 박시은 부부. 이에 임신 10개월 차에 접어들자마자 전한 갑작스러운 유산 소식이 더욱 충격을 안겼다.

이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 역시 "두 분 다 힘내시길 기도하겠습니다", "마음 잘 추스르길 바랍니다", "몸 잘 회복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등 위로와 응원을 건넸다.

평소 선행과 봉사의 삶을 실천하며 선한 영향력과 함께 난임 부부들에게 희망을 전했던 박시은, 진태현 부부였던 만큼 마음을 잘 추스르고 마음도, 몸도 건강히 회복해서 돌아오길 바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