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브랜뉴 뮤직의 수장, '라버지'로 불리는 라이머가 하나부터 열까지 아내에게 명령하고 지시하는 모습을 보여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그저 컨셉이라고 치부하기엔 지나쳐 보이는 모습. 아내인 안현모 스스로도 남편의 '개인 비서'라고 느꼈을 정도이기 때문.

앞서 정태우, 임창정 등 여러 스타가 독박 육아와 철부지 남편 모습으로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또다시 나쁜 남편과 이를 대접해주는 아내의 상반된 모습에 피로도는 시청자의 몫이 됐다.
정태우 '철부지' 논란은 약과였나…'안현모=개인비서' 취급하는 라이머[TEN피플]
지난 15일 방송된 tvN '우리들의 차차차'에서는 결혼 6년 차라는 라이머, 안현모 부부의 일상이 공개돼 이목을 끌었다.

이날 라이머와 안현모는 하나부터 열까지 안 맞는 모습을 보였다. 라이머는 "나는 먹는 행위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이라며 "그러나 와이프는 그런 거 없다. 식사는 배고픔을 충족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안현모는 라이머가 무심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남편이) 매일 일에 치여 사느라 집에 일찍 들어오는 일이 거의 없다"고 호소했다.
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특히 라이머는 안현모가 "눈이 아프다"고 해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자기 할 말만 하는 모습을 보이며 일방적인 대화를 이어갔다.

안현모가 "(남편이) 내 얘기를 안 듣나 싶다"며 섭섭함을 털어놔도 라이머는 "저는 관심 없는 이야기는 하나도 기억하지 않는다. 기억하고 싶은 것만 기억한다"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오히려 안현모에게 여러 가지 부탁을 하고 집을 떠났다. 집에 남은 안현모는 라이머가 시킨 건강 검진 예약은 물론, 소속 가수 회식 장소 예약, 항공 마일리지 적립, 세금 납부 등 일을 했다.

그는 "하루 일과를 챙겨주는 건 물론이고 은행 업무, 병원 업무, 본인 가족 업무도 다 제가 한다. 비서다"라고 말하며 울분을 쏟아냈다. 이를 들은 라이머는 오히려 "본인이 그런 걸 좋아한다"라고 말하며 본인의 잘못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이후에도 두 사람은 각자 다른 취향의 취미 생활로 또 부딪혔다. 결국 안현모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저는 결혼 6개월 만에 내려놨다. (라이머는) 자기 취미 생활 다 하고, 일도 하고, 챙길 사람 다 챙겨야 하는 스타일이다. 엄청 바쁘다"고 토로했다.

라이머는 "나는 싫으면 안 하는 스타일"이라며 내가 좋아하는 걸 할 때 당신 눈치를 너무 봐야 하는 게 너무 싫다"고 냉정하게 답했다.
정태우 '철부지' 논란은 약과였나…'안현모=개인비서' 취급하는 라이머[TEN피플]
이러한 '철부지 남편'의 모습은 배우 정태우가 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 처음 출연했을 때 모습을 떠올리게 했다. 그는 손 하나 까딱하지 않고 아내에게 대접을 바랐다. 고스란히 육아는 모두 아내의 몫으로 돌아갔고 정태우는 안아달라고 떼를 쓰며 커피를 타달라는 둥 많은 것들을 시키기도. 단지 유년 시절부터 일해서 아무것도 할 줄 모른다는 이유로 아내에게 손발을 바라는 모습이 뭇매를 맞기도 했다.

정태우도 아내 장인희도 특별한 해명을 내놓지 않아 여전히 비난의 꼬리표를 떼지 못하고 있다. 해명을 하더라도 한 번 생긴 이미지를 떨쳐내기란 쉽지 않다.

라이머도 정태우의 길을 가려는 걸까. 방송 취지를 생각해 어느 정도 컨셉을 연출했다고 해도 '철부지 남편'이라는 명목하에 면죄부를 받기는 어려워 보인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