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이필모 아내 서수연이 만삭의 고충을 토로했다.

서수연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앉아있어도 누워있어도 힘든 요즘. 아니 근데 배 어디까지 커져요…?"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 속 서수연은 품이 넉넉한 원피스를 입고 있다. 서수연은 한쪽 손을 볼록 나온 배 아래에 대고 있다. 만삭의 아름다운 D라인이 눈길을 끈다.

네티즌들은 "여전히 예쁜 것 같아요 둘째가 많이 힘들다고 하던데 ᆢ힘내요", "순산합시다", "날씨도 덥고 힘들텐데 조금만 더 참아요", "둘째는 상상 이상으로 나와요" 등 댓글을 달았다.

서수연, 이필모 부부는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맛'을 통해 인연을 맺어 결혼했다.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서수연은 현재 둘째를 임신했으며 이달 출산 예정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