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쓴 /사진=제이쓴 인스타그램
제이쓴 /사진=제이쓴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홍현희 남편 겸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아들 똥별이를 처음으로 안았다.

제이쓴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 어뜨케. 나 처음으로 안아봐써"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제이쓴이 똥별이를 안고 있는 모습. 처음으로 안아 봤다고 밝힌 제이쓴이지만 똥별이는 편안하게 안겨있는 듯하다.

한 네티즌은 "기분이 어때요?"라고 물었다. 이에 제이쓴은 "뭔가 몽글몽글하고 뭔가 얘가 내 아기가 맞나 싶어요"라고 답했다.

한편 제이쓴은 2018년 홍현희와 결혼했다. 최근 득남, 결혼 4년 만에 첫 아이를 품에 안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