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BO 정승환, 데뷔 2주 만에 코로나 확진 "나머지 멤버 컨디션 체크"


신인 보이그룹 ATBO(에이티비오) 멤버 정승환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활동을 일시 중단한다.

ATBO 소속사 IST엔터테인먼트는 지난 9일 "멤버 정승환이 9일 새벽 가벼운 감기 증세를 느껴 오전 중 PCR 검사를 진행했고, 이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정승환은 SBS M '더쇼' 녹화를 앞두고 컨디션 이상을 느껴 수 차례 자가 키트 검사를 진행했고, 이후 정확한 결과를 얻기 위해 선제적으로 PCR 검사를 진행해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승환을 제외한 ATBO 멤버 6인은 자가 진단 키트를 통해 코로나19 음성반응을 확인했지만, 9일 녹화가 예정됐던 '더쇼' 출연은 취소됐다.

소속사는 공지문을 통해 이 같은 상황을 설명하며 "정승환을 제외한 멤버들은 현재 특별한 증상이 없지만 잠복기를 고려하여 이후로도 컨디션 체크 및 코로나19 검사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승환은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당분간 치료와 건강 회복에 전념할 예정으로, 추후 ATBO의 스케줄 이행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안내하겠다"고 전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산하 음악 레이블로 에이핑크, 빅톤, 더보이즈, 위클리 등이 소속된 IST엔터테인먼트가 선보인 신인 보이그룹 ATBO는 까지 뛰어난 실력과 넘치는 끼, 시선을 사로잡는 비주얼까지 두루 갖춘 7인조 보이그룹이다.

ATBO(오준석, 류준민, 배현준, 석락원, 정승환, 김연규, 원빈)는 지난 7월 27일 '더 비기닝: 개화 (The Beginning : 開花)'로 데뷔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