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박나래 "부은 게 아니라 살 찐 거야"…십자인대 파열에도 너스레('나혼산')


박나래가 전방 십자인대 파열 부위를 공개했다.

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가 다리 부상을 당한 상태로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전현무는 박나래에게 "건강을 잘 챙겨야 된다고 매주 말하고 있는데 발이 어떻게 된 거예요?"라고 물었다. 박나래는 "제가 촬영하다가, 춤을 추다가 살짝 다쳤는데 전방 십자인대가 파열이 됐어요"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박나래는 걱정하는 무지개 회원들 앞에서 태연한 척 농담하며 "부은 게 아니라 살 찐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기안84는 "괜찮아 보이려고 저렇게 웃으면서 얘기하는 게 더 슬프다"라고 말했고 전현무 역시 "천상 개그맨"이라고 덧붙였다.

박나래는 "통증은 전혀없다. 걷는 데만 좀 불편할 뿐이지. 제가 그날 검사하고 집에 와서 도가니 수육을 시켜서 바로 먹었다"며 웃음으로 승화했다.

전현무는 "그걸 핑계로 또 바로 수육이 들어갔고만"이라며 웃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