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원미 / 사진=하원미 인스타그램
하원미 / 사진=하원미 인스타그램


야구선수 추신수의 아내 하원미가 첫째 아들과의 근황을 전했다.

하원미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하트 이모티콘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야구장을 찾은 하원미가 첫째 아들과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한편, 하원미는 2002년 추신수와 결혼,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