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출신 이진솔, 솔로 데뷔한다…스토리앤플러스와 전속계약


그룹 에이프릴 출신 이진솔이 솔로 활동을 예고했다.

스토리앤플러스는 28일 이진솔과의 전속계약 체결 소식을 전했다.

계약 소식과 함께 "앞으로 음악활동을 비롯해 다양한 분야로 활동 영역을 넓힐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스토리앤플러스 공식 SNS를 통해 청초하고 여성스러운 분위기가 돋보이는 이진솔의 새 프로필 사진을 공개, 앞으로의 본격적인 활동에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제공=스토리앤플러스
사진제공=스토리앤플러스
만 13세였던 2015년 에이프릴로 데뷔한 이진솔은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팀 내 리드보컬로서 특유의 맑은 음색으로 활약했다. tvN ‘V-1’ 등의 보컬 경연 프로그램을 통해 실력을 입증한 바 있다.

또 아이돌 최초 EBS 어린이 프로그램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의 12대 하니로 발탁돼 밝은 에너지로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웹드라마를 통해 연기에도 나서는 등 다재 다능한 끼와 재능의 소유자로 알려져 있어 이진솔의 향후 행보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진솔은 "좋은 소식을 전하게 돼서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릴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진솔과 전속계약을 맺은 스토리앤플러스는 매니지먼트, 마케팅, 홍보 등 엔터테인먼트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포진된 종합 엔터테인먼트다. 배우 김상우, 이정원, 정이현, 걸그룹 더 씨야·파이브돌스 출신 실력파 아티스트 한서인, 가수 이주천이 소속돼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