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배우 박시은이 출산을 앞둔 가운데, 남편인 진태현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진태현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빠일기 이제 거의 다 왔다. 결승선이 멀리 보인다. 아내와 천천히 호흡하고 손잡고 가고 있다. 둘째 딸은 제법 태동도 움직임도 건강하고 딸꾹질도 잘한다. 현재까지 엄마와 베이비 건강함에 너무 감사하다"고 적었다.

이어 "수많은 축하와 응원에 힘이 나지만 이렇게까지 관심과 사랑을 받아도 되나 감사하고 좀 더 책임감이 생긴다. 예능 방송 출연을 6월 말에 갑자기 결정하게 되어 방송 분량을 위해 성별을 빨리 알려드리지 못한 점 팬들과 지인들에게 죄송한 마음이다. 그래도 제작진들과 함께해서 멋진 추억이 되었다"고 덧붙였다.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진태현은 "우리 부부가 예능 방송 덕에 사랑도 많이 받고 관심도 많이 받아서 너무 감사하지만 연기 활동이 아닌 리얼리티 관찰 예능으로 여러분들에게 우리의 삶이 반감을 사진 않을까 늘 걱정이 되고 조심스럽다. 그래도 항상 좋은 마음으로 댓글 남겨주시는 팬들과 누리꾼분들에게 머리 숙여 감사하다는 인사를 꼭 하고 싶다. 정말 감사합니다"고 거듭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난 가족에게 좋은 사람으로 남고 싶다. 아내와 자녀들에게 아니 자녀들은 결혼하면 떠나보내야 하니까 내 아내에게만 좋은 사람으로 남고 싶다. 그래도 아주 작은 욕심이 있다면 우리 딸들이 나중에 미래의 남편에게 우리 아빠 겁나 멋있었어 이렇게 말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진태현은 "곧 출산이다. 다시 한번 내가 믿는 하나님께 감사하며 마지막 40일 최선을 다해야겠다. 우리 아내에게 가장 멋진 40대를 선물하고 싶다. 힘내자 우리 가족 누가 뭐라 해도 내 아내와 내 자녀들 사랑한다"고 했다.

한편 진태현은 2015년 배우 박시은과 결혼, 슬하에 딸 다비다를 두고 있다. 또한 최근 박시은이 기적 같은 임신 소식을 전해 축하받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