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배우 함소원이 일상을 공유했다.

함소원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객 #예식장 여러분 저 어떡해요. 정태우 씨 노래에 가사를 곰곰이 듣다가 갑자기 눈물보가 터져버렸습니다. 남의 결혼식장에 와서 제가 왜 이럴까요"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이어 "거친 바람 속에도 젖은 지붕 밑에도 홀로 내팽개쳐져 있지 않다는 게 지친 하루살이와 고된 살아남기가 행여 무의미한 일이 아니라는 게. 언제나 나의 곁을 지켜주던 그대라는 놀라운 사람 때문이란 걸"이라며 이적의 '다행이다' 가사를 덧붙였다.

함소원은 "어린 내 낭군님. 항상 묵묵히 조용히 예전 그대로 제 옆에 든든히 있어 주어 고마워요. 당신은 저에게 놀라운 사람입니다"며 진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함소원은 2017년 18세 연하 중국인 진화와 결혼,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