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라 인스타그램
사진=유라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유라가 여신의 자태를 뽐냈다.

22일 유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역시어썸🥰"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유라는 핑크색 튜브톱 드레스를 착용한 모습. 유라는 사랑스럽고 귀여운 매력과 함께 군살 없는 날씬한 허리 라인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앞서 걸스데이 멤버이자 절친 혜리는 유라를 보고 '핑돼'(핑크 돼지)라고 애칭을 불러 웃음을 자아낸 바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