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필루스 샨티 /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라필루스 샨티 /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신인 걸그룹 라필루스가 활동에 차질이 생겼다.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는 17일 "라필루스의 멤버 샨티가 지난 16일 저녁부터 고열 증세로 병원의 진료를 받았다"고 알렸다.

이어 "절대적인 안정과 휴식이 필요하다는 진단에 따라 샨티는 건강 회복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날 예정되어 있던 SBS인기가요 출연은 무산됐다. 마지막으로 소속사는 " 이후 스케줄 참여 여부 역시 샨티의 회복 상태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라며 "라필루스 멤버 모두 건강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하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MLD엔터테인먼트입니다.

라필루스의 멤버 샨티가 지난 16일 저녁부터 고열 증세로 병원의 진료를 받았습니다.

절대적인 안정과 휴식이 필요하다는 진단에 따라 샨티는 건강 회복에 집중할 계획입니다.

이에 샨티와 라필루스는 금일(17일) 예정된 SBS 인기가요에 불참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이후 스케줄 참여 여부 역시 샨티의 회복 상태에 따라 결정될 예정입니다.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드리며 라필루스 멤버 모두 건강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