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정 / 사진 = 텐아시아DB
조혜정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조재현의 딸 조혜정이 BH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15일 BH엔터테인먼트 측은 "'우리들의 블루스' 이후 조혜정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조혜정은 2015년 SBS 예능 '일요일이 좋다-아빠를 부탁해'에서 조재현의 딸로 나오며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이후 '연금술사', '처음이라서', '상상고양이', '역도요정 김복주', '고백부부'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그러던 중 2018년 조재현의 '미투(Me too·성폭력 피해 고발)' 논란이 불거졌고, 당시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조재현은 출연 중이었던 tvN '크로스'에서 하차하고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이에 조혜정 역시 배우 활동을 하지 못했고, 당시 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와도 계약을 종료했다.

최근 tvN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를 통해 5년만에 안방극장 모습을 드러낸 조혜정은 이영옥(한지민 분)의 동료 해녀 역으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조혜정은 '우리들의 블루스'에 출연한 데 이어 같은 드라마에 출연했던 이병헌, 한지민이 소속된 BH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으며 배우로서 행보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