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김진우 / 사진=텐아시아DB
위너 김진우 / 사진=텐아시아DB


위너 김진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2일 김진우가 라디오 출연을 위해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결과가 나와 일정을 취소했다고 알렸다.

김진우를 제외한 강승윤, 송민호, 이승훈는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YG는 또 "위너의 추후 일정은 여러 상황을 지켜본 뒤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소속 아티스트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며 아낌없이 지원하고 있다”면서 “김진우의 빠른 회복을 응원해주시면 고맙겠다"고 당부했다.

이하 YG 엔터테인먼트 안내문 전문.

YG엔터테인먼트입니다.

위너 멤버 김진우가 오늘(12일) 오후 라디오 출연을 앞두고 사전 진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예정된 스케줄을 취소하였습니다.

다른 멤버 3명(강승윤·송민호·이승훈)의 검사 결과는 모두 음성이며, 김진우를 제외한 위너의 추후 일정은 여러 상황을 지켜본 뒤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결정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건강을 최우선해 아낌없이 지원하고 있습니다. 김진우의 빠른 회복을 응원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