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해, 박시연 /사진=박시연 인스타그램
이다해, 박시연 /사진=박시연 인스타그램


배우 박시연이 일상을 공유했다.

박시연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해랑 그레이튼이랑♥️ 다 낯가려도 나한테는 와주는 사랑스런 그레이튼. 시랑스런 울 다해♥"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다해, 박시연 /사진=박시연 인스타그램
이다해, 박시연 /사진=박시연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 박시연은 이다해와 그의 반려견 그레이튼과 함께 셀카를 찍고 있다. 두 사람은 얼굴을 맞대고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다.

한편 박시연은 지난해 1월 서울 송파구 잠실동에서 음주 상태로 좌회전 신호를 대기하던 중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999%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해당 사고로 사로 차량에 타고 있던 운전자와 동승자는 전치 2주의 부상을 당했다.

박시연은 해당 사고로 1200만 원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재판 과정에서 박시연의 음주 운전이 처음이 아닌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박시연은 2006년에도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도로교통법 위반죄 등으로 벌금 250만 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전력이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