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퍼포먼스의 핵심이자 꽃…방송가에도 핫한 'BTS 프론트맨'


방탄소년단 지민이 팀의 퍼포먼스를 빛내는 대표 메인댄서 존재감으로 방송가 주요 핵심 장면을 장식하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Mnet 'TMI NEWS SHOW'의 '여름 연금! 듣기만 해도 쿨한 썸머송 BEST11'에서 방탄소년단의 '불타오르네'가 8위를 차지, 특히 지민의 '333 킬링 파트'가 집중 조명됐다.

'불타오르네' 뮤직비디오에서 메인 댄서 지민을 필두로 한 3분 33초의 해당 장면은 한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 K팝 팬들에게도 잘 알려진 댄스 브레이크이자 지민의 킬링 파트다.

지민은 '333의 남자'라는 닉네임과 함께 당시 팀의 글로벌 인기를 주도했으며 앞서 'withMBC'는 공식 트위터에 '지민 스페셜 영상-전설의 333'을 모아 게재하는 등 팀과 지민을 대표하는 장면중 하나다.

특히, Mnet 'TMI NEWS SHOW'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지민의 3분 33초의 부분은 2018년 애국가 배경 영상으로 삽입되어 K팝 가수로는 흔치않은 국가대표급 영예를 안으며 더욱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최근 Mnet '스트리트 맨 파이터'에서는 방탄소년단의 데뷔 첫 공중파 1위로 의미깊은 '아이 니드 유'(I Need You)가 전파를 타며 지민을 메인으로 하는 무대 영상이 송출돼 화제를 모았다.

데뷔 초 힙합 그룹에서 '아이 니드 유'를 타이틀로 내세운 '화양연화' 시리즈로 변화하며 퍼포먼스 뿐만 아니라 뛰어난 보컬 역량까지 주목받은 지민은 노래와 춤, 연기력까지 더한 완벽한 몰입도로 군무에서도 유독 주목을 받았다.

2019 MMA에서는 '아이 니드 유' 현대무용 독무로 세계를 감아버리는 레전드 무대로 끝장내버렸다.
당시 지민은 흰 천 하나를 들고 오로지 몸짓으로 달의 신 아르테미스를 연상시키는 황홀경 무대를 선사, 전 세계 500만 이상의 트위터 언급량이 쏟아질만큼 상상 이상의 폭발적 화제를 일으켰다.

이렇듯 무대 화제성으로 최고이자 퍼포먼스의 꽃으로 손꼽히는 지민은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된 다수의 뮤직비디오 및 오디오 영상에서 가장 많이 재생된 부분으로 나타나 대중과 팬덤의 집중 관심을 증명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불타오르네'와 '아이 니드 유'도 높은 조회수를 보이고 있다.

지민은 방탄소년단의 메인 댄서로 데뷔해 세계적인 찬사의 어나더레벨 춤실력으로 예술 작품같은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활동이 없음에도 새로운 팬층을 꾸준히 끌어모아 팀의 인기를 견인하는 동시에 무대를 빛내는 핵심 멤버로 방송가에서도 연일 주목받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