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이키 인스타그램
사진=아이키 인스타그램


댄서 아이키가 화려한 패션을 선보였다.

5일 아이키는 "현아가 되고 싶었던 현타 with 던🔥 Play that pingpong"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아이키는 복근을 살짝 드러낸 채 가녀린 몸매를 드러냈다.

해당 게시물을 본 현아와 던은 하트 이모티콘을 남기며 우정을 보여줬다.

한편, 아이키는 JTBC '플라이 투 더 댄스', '셀럽이 되고 싶어' 등에 출연 중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