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그룹 'UP' 출신 김용일이 근황을 전했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뿌요뿌요 UP(유피) 보컬 근황, 웨이크 보드 세계 3위'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 속 김용일은 "1996년 UP로 활동했던 보컬 김용일입니다"라며 "웨이크 서핑, 웨이크 보드, 포일 서핑 등 물에서 하는 수상 레저를 가르치는 일을 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김용일은 유세윤, 소유, 엄정화, 노을 강균성의 서핑 스승이라고. 그는 "강균성이 연예인 중에서는 기술적인 면에서 제일 잘한다"라고 언급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김용일은 과거 '뿌요뿌요', '바다' 등 곡으로 많은 인기를 끌던 당시 UP에서 탈퇴한 이유도 밝혔다. 그는 "저희가 하는 일에 비해 수익이 많이 안 났다"며 "그 이유가 가장 컸다. 너무 힘들었는데 (제가 가질 수 있는) 수익 부분이 부당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1위나 1위 후보가 되면 행사료가 많아진다. 그런데 저희에게 오는 수익은 그렇게 많지가 않았다. 그런 부분과 소속사와의 관계가 얽혀서 자연스럽게 탈퇴를 하게 되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당시 내가 언제까지 이 일(가수)을 할 수 있을까 고민이 많았다"며 "나에게 맞는 건 노래가 아니라 운동 쪽이라고 생각했다"며 인생 2막을 시작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하지만 그룹 탈퇴 후 시작한 웨이크보드 일도 쉽지는 않았다고. 김용일은 "경제적으로 힘들었다. 연예인 생활을 하다가 '내가 이걸로 밥을 먹고 살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제일 컸다.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웨이크보드를 배웠다"라며 회상했다.

이후 김용일은 웨이크 보드 세계 랭킹 3위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하기도. 그는 "선수 생활을 25세에 시작해 38세까지 했다. 제 꿈이 아시아 챔피언이었는데, 결국 아시아 챔피언 2회를 했다"며 "저는 앞으로도 수상 스포츠 관련 일을 할 계획. 나중에 늙으면 바닷가 쪽에서 매일 서핑을 하며 살 것 같다"고 밝혔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