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 김지민/사진=텐아시아 DB
김준호, 김지민/사진=텐아시아 DB


개그맨 커플 김준호, 김지민이 공개 열애를 이어가고 있다. 러브스토리 없이는 예능에서 할 말이 없는듯하다. 모든 에피소드가 연애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는 상황. 자신들의 셀링 포인트를 '사랑꾼'으로 잡은 두 사람이다.

김준호는 2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 연인 김지민과 헤어질 뻔한 위기까지 갔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제주도에서 골프를 3일 쳤다. 지민이를 월요일에 만나기로 했는데 또 골프를 친 거다"라면서 "안 친다고 거짓말도 했다"라고 털어놨다. "거기서 술 먹다가 보고 싶어서 전화까지 했다"라고도 덧붙였다.
'신발 벗고 돌싱포맨'/사진 제공=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사진 제공=SBS
김준호는 "거짓말을 하면 안 됐는데"라며 후회했다. 그는 "몇 개월 전에 그랬는데 또 그런 거다. 이게 반복이 되겠구나 싶으니까 지민이가 헤어질 느낌을 주면서 강수를 두더라. 다시는 거짓말 안 하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거의 매주 '돌싱포맨'에 나와 여자친구를 언급한 김준호. 물론 이혼 뒤 돌싱이 된 김준호와 숱한 공개 연애 경험이 있는 김지민이 만난 건 화젯거리임이 분명하다. 하지만 정식 교제를 인정한 이후 2개월 넘게 계속되는 사생활 흘리기가 다소 피로감을 준다.
'호캉스 말고 스캉스'/사진 제공=MBN
'호캉스 말고 스캉스'/사진 제공=MBN
김지민도 27일 방송된 MBN·ENA PLAY '호캉스 말고 스캉스'에 출연해 김준호를 언급했다. 김지민은 "바쁘기도 하고 서로 스케줄도 되게 안 맞아 9일에 한 번 만난 적도 있다. 사는 곳이 10㎞ 거리도 안 되는데 너무 못 본다. 못 보는 대신 애틋해진다"고 털어놨다.

이어 "술자리면 전화해서 나오라고 할 때도 많았다. 워낙에 친해서 그렇게 챙겨주시나 했는데 아니었다"며 "날 언제부터 좋아했는지 김준호 본인도 모른다더라. 되게 오래되었다고 들었다. 김준호 집에 방 한 칸을 노래방으로 만들었다. 그것도 제가 노래방을 좋아하니 그게 있으면 자주 놀러 오겠지? 라는 생각했다고 하더라. 나는 몰랐다"고 말했다.

그는 김준호의 이혼을 언급하기도 했다. 김지민은 "한 번 다녀오신 핸디캡이 있으니까 나도 노력 많이 했다. 그거 생각 안 하려고..."라고 솔직히 전했다.
김지민/사진=텐아시아 DB
김지민/사진=텐아시아 DB
두 사람은 이외에도 SBS ‘미운 우리 새끼’, tvN '놀라운 토요일', SBS플러스 ‘오픈런’, tvN '식스센스3' 등에서 열애사를 고백했다. 사귀기 이전 배경, 고백 당시, 여행, 이혼, 스킨십, 결별 위기 등 에피소드도 다양했다. 방송사나 프로그램 상관없이 무한 반복되는 연애사를 시청자들이 달달 외울 정도. 이들이 출연중인 프로그램의 제작진들 역시 물들어 올때 노젖는 느낌으로 의도와 상관없이 연애 얘기를 끼워 넣기도 일쑤다.

연예인 커플의 깨 볶는 이야기는 흥미거리다. 하지만, 과하다면 커플에게도 시청자에게도 서로 피로감을 남긴다. TV 채널마다 두 사람의 지극히 사적인 연애사가 소재로 쓰인다면 커플 간 갈등 역시 생길 수 있는 상황.
김준호/사진=텐아시아 DB
김준호/사진=텐아시아 DB
두 사람의 연애 에피소드는 본인들의 추억이다. 제작진이 시청률에 기대 개그계 대표 커플이 된 이들의 일상을 매주 소재로 쓴다면 식상해진 얘기는 결코 프로그램에도 도움이 될 일 없다.

이들 커플의 바람처럼 김준호의 재혼, 김지민의 초혼이 성공적으로 막을 내릴지는 아직 모른다. 이제라도 시청자들을 향한 TMI 연애사는 잠시 넣어두고 두 사람이 추억을 조용히 쌓아갈 수 있도록 응원해야 하지 않을까.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