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월 만 컴백
팬들 향한 첫 마디는 '그리움'
자숙 기간, 배우 강예원과 봉사활동
프리지아 / 사진=텐아시아DB
프리지아 / 사진=텐아시아DB


유튜버 프리지아가 약 5개월 만의 공백기를 깨고 돌아왔다. 그의 본업인 유튜브로 프링이(프리지아 구독자 애칭)들을 만난 것. 프리지아는 미소를 보이며, 팬들의 걱정을 불식시켰다.

그의 첫 마디는 팬들을 향한 그리움이었다. 프리지아의 당당하고 밝은 모습은 앞으로의 활동을 기대하게 했다.

프리지아는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free 지아'에 영상 한 개를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프리지아는 "안녕 프링이들. 정말 보고 싶었다. 쉬는 동안 프링이들이 DM(다이렉트 메시지) 보낸 걸 봤다. 뭔가 프링이들이랑 소소하게 이야기한 게 그립더라"라고 운을 띄웠다.

마지막에는 "나의 소소한 일상을 보여줬는데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다. 프링이들을 만나서 정말 반가웠다. 보고 싶었다. 이만 영상을 끝내보겠다. 또 만나자"라고 마무리했다.

팬들의 걱정과 달리 밝은 모습의 프리지아. 영상에서 그의 처음과 끝은 팬들을 향한 사랑이었다. 어색함은 없었다. 약 5개월 만에 팬들을 찾은 만큼, 많은 교감을 원하고 있었다.
프리지아 / 사진=텐아시아DB
프리지아 / 사진=텐아시아DB
프리지아는 지난 1월 '가품 논란'에 휩싸였다. 그가 유튜브나 방송에서 보인 명품들이 가짜라는 의혹이 터진 것. 프리지아는 논란에 대해 인정, 즉각 사과했다. 다만, 비판은 엉뚱한 곳으로 향했다.

프리지아에 대한 근거 없는 '마녀사냥'이 일었다. 자숙 중 클럽 '버닝썬'에서 흡연했다는 목격담이 나왔다. 공개된 사진에는 검은색 의상을 입고 클럽에서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있는 프리지아의 모습이 담겨있다.

클럽에 간 프리지아에 대해 부정적 여론이 생겼다. "솔직히 좋게 보이진 않는다", "버닝썬 게이트가 괜히 논란인 게 아니다" 등의 반응이 나오기도.

성인이 담배를 피우거나 클럽을 찾는 건 불법 행위가 아니다. 즉 위법성은 없다는 뜻. 그런데도 프리지아를 향한 '맹목적 비난'은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프리지아의 복귀는 공감을 얻고 있다. 자숙 기간 배우 강예원과 함께 봉사활동을 하며, 진실한 반성을 보였다. 의도치 않은 논란으로 마음고생했을 프리지아. 깊은 반성의 태도는 격려받기 충분하다. 프리지아가 돌아왔다. 진정성을 갖추고 돌아온 것. 그의 '크리에이터 2막' 인생이 기대되는 이유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