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홀로 아들 돌잔치 준비를 마쳤다.

조민아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아기 돌준비 2. 수제 쿠키 4종류를 정성껏 만들어서 포장하고, 귀엽게 제작한 포토스티커를 답례품 박스에 붙였어요. 아가 돌잔치를 혼자 준비하니 할 게 정말 많았는데요. 한 달 정도 시간을 갖고 하니까 못할 것도 없더라고요. 미리 연습 해본다고 돌잡이세트를 샀는데 강호가 마이크를 정말 좋아해요. 최애 장난감이 되었다"며 "아가 이름 뜻이 담긴 아크릴 액자도 돌상 소품으로 올리려고 제작했어요. 강호 이름을 제가 지어줘서 더 의미 있는 소품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민아는 "23일 생일날 새벽에 삼신상에 올릴 나물들이랑 수수팥떡 만들 재료도 미리 사둬서 모든 준비 끝. 이렇게 2022년 6월 23일, 강호의 첫 돌 준비를 잘 마쳤습니다. 돌잔치 멋지게 치르고 돌끝맘으로 돌아올게요!"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씩씩하게 #잘해내고있다 #엄마랑아들 #가족 #남들과다르지만 #우린특별한거야 #그래서더소중하다"라는 해시태크를 달았다.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아들 강호의 돌잔치를 위해 준비한 선물들이 담겼다.

한편 조민아는 남편의 가정 폭력을 암시해 충격을 안겼다. 조민아는 "긴급 임시 조치로 보호받고 있지만 상처받은 지난날과 해결되지 않은 문제들로 여전히 고통받고 있습니다. 갑자기 가장이 되어버린 현실 앞에서 현명한 방법들을 찾고 있는데. 빚까지 떠안는 억울한 상황은 꼭 벗어나고 싶습니다"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