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그룹 클레오(Cleo) 출신 채은정이 근황을 전했다.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채은정을 만나다] 돌연 은퇴하고 홍콩으로 떠났던 클레오 출신 여가수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채은정은 클레오로 데뷔 당시를 떠올리며 "멤버들 셋 다 비슷하게 생겼다는 말이 있었다. 세 쌍둥이 같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 아버지가 마침 성형외과 의사여서 데뷔 전에 아버지의 손에 의해 만들어진 얼굴들이라서 닮은 거 아니냐는 (말을 들었다)"고 덧붙이기도.

솔로 데뷔도 오래 준비했던 채은정. 그는 "클레오 데뷔 준비 때보다 천배는 더 어려웠던 것 같다. 노래를 하고 싶은데 보여줄 무대가 없는 거다. 솔로 데뷔 했을 때 아이비, 이효리, 서인영, 채연 님 잘나가는 솔로 여자 가수들의 홍수 시대였다. 제가 방송을 할 자리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또 "다들 절 원하지 않으셨다. 어느 날 '이 정도 했는데 안 됐으면 가는 게 낫겠다' 싶었다. 한국을 떠나야겠다 싶어서 무작정 떠났다. 오만 일을 다 했다"고 밝혔다.

그렇게 홍콩에서 8년의 시간을 보낸 그는 "개고생을 늘 하고 있었다. 개고생의 아이콘"이라며 ""가정에 한이 있다. 엄마도 제가 10살 때 돌아가셨고 아버지도 재혼을 3번 하셨다. 새엄마가 계속 바뀌는 사춘기를 보냈다. 아버지도 지병이 오래되셔서 빨리 돌아가셨다. 아빠가 돌아가시고 나서는 마음이 편하더라. 너무 오래 아프셨어서 차라리 돌아가시는 게 낫다였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경제적인 독립 역시 다소 어린 나이에 했다고. 채은정은 "스무살 때부터 학비를 받은 적도 없다. 지금까지 모든 생계를 제가 벌어서 유지했다. 아버지 돌아가시고 나서는 더 저밖에 없었다. 외국 생활을 기반도 없이 8년이라는 시간을 채우기 위한 유지도 혼자 했다. 고생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후 채은정은 최근 신곡 '위후후후'를 발표하며 13년 만에 솔로 가수로 컴백했다. 그는 "옛날에 활동했던 사람도 열심히 활동해서 잘 살 수 있다는 본보기가 되고 싶었다"며 각오를 다졌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