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셋째 임신' 장영란, "마흔다섯에 입덧하는 딸…엄마 미안해" [TEN★]


방송인 장영란이 셋째 임신한 근황을 전했다.

장영란은 18일 자신의 SNS에 “45살 입덧하는 딸”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장영란의 모친이 그를 위해 밑반찬을 해주는 모습이 담겼다.

장영란은 “딸을 위해 뚝딱뚝딱 반찬, 밥, 설거지해주시는 울 엄마. 나의 구세주. 미안해 엄마. 너무너무 사랑해. 내가 더 잘할게. 우리 엄마뿐이네”라는 등의 멘트와 해시태그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장영란은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 슬하 1남 1녀를 두고 있다. 한창은 한의원 퇴사 후 한의원을 개원했다. 부부는 최근 셋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