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포고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 =포고엔터테인먼트


가수 화연이 방시혁 프로듀서와의 호흡에 대해 말했다.

화연은 17일 오후 텐아시아 인터뷰룸을 찾아 신곡 '꽃핀다'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화연은 5월 1일 디지털 싱글 '꽃핀다'를 발매하며 데뷔한 트로트 가수다. '꽃핀다'는 일렉트로닉 사운드를 기반으로 중독성 짙은 가사와 리듬을 더한 세련된 편곡이 인상적이다. 특히 사랑의 시작점에서 설레는 여자의 마음을 꽃으로 표현한 가사와 반복되지만 질리지 않는 언어 유희적 표현이 곡의 중독성을 높였다.

무엇보다 '꽃핀다'는 하이브 방시혁이 직접 프로듀싱에 참여해 화제가 됐다. 화연은 "방시혁 프로듀서님이 봐주신다고 했을 때 너무 감사하고 영광이었다"며 "여러 버전을 시도해봤다. 꺾기를 많이 넣어서도 해보고, 몽환적인 느낌으로도 해봤는데 결국에는 저한테 딱 맞는 옷을 입혀주셨다. 밝은 느낌에도 섹시한 느낌이 들어갔으면 좋겠다며 디테일하게 디렉팅해 주셨다"

다만 아쉽게도 직접 만나지는 못했다고. 화연은 "제가 녹음해서 보내면 피드백을 주는 식이였다. 원격으로 피드백을 전달받았다"고 전했다.

앞서 화연은 걸그룹 원피스로 데뷔해 가요계에 첫발을 내디뎠다. 하지만 단 한 곡의 활동 끝으로 팀 해체를 겪었다. 그는 포기하지 않고 다시 샤플라로 재데뷔했지만, 이 역시 팀 해체라는 결과를 맞이했다. 물론 이 경험을 바탕으로 다져진 안무와 섬세한 감정표현으로 신인답지 않은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