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네이버 TV 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사진 제공=네이버 TV 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김민규가 드라마 ‘사내맞선’에서 화제를 모은 안경 키스신이 즉석에서 나온 애드리브였다고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그는 불편해서 벗었다며 “기억에 남을 만한 키스신을 위해 해외 작품을 보고 공부했다”라고 이야기해 본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했다.

오늘(15일)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측은 ‘김민규가 밝히는 안경 키스 비하인드’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네이버TV를 통해 선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민규는 드라마 ‘사내맞선’에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화제의 안경 키스신 비하인드를 전했다. 그는 “설정은 원작 웹툰에 있었다. 원작에서 안경을 썼기 때문에 싱크로율을 위해 그대로 가져갔다”라고 밝혔다.

이에 양세형은 “안경으로 유명한 분들이 있다”라며 배용준, 박신양 다음으로 김민규를 꼽았다. 김민규는 “키스신 리허설을 할 때, 안경이 불편해서 애드리브로 뺐다. 감독님이 괜찮다고 하셨다. 이게 화제가 될 물랐다”라고 밝혔다.

이를 듣던 김이나는 “그걸 어떻게 모르냐. 누가 봐도 섹시 포인트인데”라고 반박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남자들이 소매 걷어 올리고 후진 주차할 때 멋있어 보이는 것처럼 준수한 외모를 가진 사람이 안경을 벗으려고 하는 건 작정했다는 뜻이다. 내 얼굴을 비비겠다는 뜻”이라고 차진 설명을 더하며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그러자 이지혜는 반대 의견을 내비쳐 눈길을 끌었다. 그는 남편 문재완을 소환해 “안경을 벗으면 난리 난다. 다시 쓰라고 한다”라고 밝혀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MC 김구라가 “안경 벗게 해달라”라고 하자, 이지혜는 “안경을 써야 한다. 안경을 박제하고 싶다”라고 단호하게 거부해 웃음을 안겼다.

김민규는 “기억에 남을 만한 키스신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해외 작품들을 참고하면서 공부했다”라고 이야기해 본방송을 향한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김민규가 키스신을 위해 참고했다는 해외 작품이 과연 무엇인지는 오늘(15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