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6일 '리브스 어크로스' 발매
김리원 "클라씨 의지 담긴 앨범"
클라씨 / 사진=엠이오 제공
클라씨 / 사진=엠이오 제공


클라씨(CLASS:y)가 확 달라진 ‘CLASSY’(클라씨)로 돌아왔다.

클라씨(명형서·윤채원·홍혜주·김리원·원지민·박보은·김선유)는 지난 2일 새 앨범의 타이틀곡 'CLASSY'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하고, 신곡 활동에 돌입했다.

클라씨는 MBC 글로벌 오디션 '방과후 설렘'의 데뷔조로, 지난 달 5일 데뷔곡 ‘셧다운’(SHUT DOWN)이 담긴 첫 앨범 '클래스 이즈 오버(CLASS IS OVER)'로 정식 데뷔했다. 같은 달 26일 새 앨범 ‘리브스 어크로스’(LIVES ACROSS)를 발매하며, 쉼 없는 데뷔활동을 선언했다.

클라씨는 데뷔 직후 음악방송 관계자들로부터 찬사를 받으며 '실력파 4세대 아이돌'의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무대마다 흔들림없는 라이브와 파워풀한 댄스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세계 K팝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데뷔 한 달여 만에 두 장의 앨범을 내놓으며, 힘차게 달리고 있는 클라씨가 컴백 소감을 전했다.
클라씨 / 사진=엠이오 제공
클라씨 / 사진=엠이오 제공
다음은 클라씨의 새 앨범 '리브스 어크로스' 발매 및 신곡 컴백 관련 일문일답

Q. 신곡 'CLASSY'로 컴백한 소감은?

명형서 : '셧다운'에 이어 바로 새 앨범을 발표했다. 팬(클리키)들을 많이 만나고 싶었는데, 그런 기회가 찾아와서 마냥 즐겁고 행복하다.

윤채원 : 'CLASSY'는 데뷔 전 공개한 트랙리스트 영상에 담긴 노래다. 우리 그룹명의 발음과 같은 제목이라 더욱 특별하다. 이 노래를 빨리 팬들에게 들려드리고 싶었는데, 소원이 이뤄졌다.

Q. 'CLASSY'는 어떤 곡인가?

원지민 : 데뷔곡 '셧다운'은 화려한 발리우드풍 K팝이었는데, 'CLASSY'는 유니크하고 힙한 느낌의 EDM 힙합 댄스곡이다. 'CLASSY'라는 단어의 사전적 뜻처럼 세련된 곡이다. 있지 선배님의 주요 히트곡을 만든 별들의전쟁(GALACTIKA*) 프로듀서님이 만들어주셨다.

김리원 : 노랫말은 클라씨의 당당한 아이덴티티를 담았다. 마치 런웨이를 걷는 듯한 느낌이 드는 가사인데, 당당하게 K팝 세계에서 걸어가자는 클라씨의 의지가 느껴진다.

Q. 'CLASSY'의 킬링포인트가 있다면?

박보은 : '셧다운'보다 유니크한 랩이 많은 곡이다. 노래 도입부의 랩 파트를 제가 하는데 주목해서 들어주셨으면 좋겠다. "Yeah~ I'm so CLASSY~"! 그리고 멤버들이 함께 "CLASSY"라고 떼창하는 파트가 있는데, 팬들도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

김선유 : 신곡은 '셧다운'보다 칼군무가 많고, 멤버 각자의 개성이 드러나는 파트가 많다. 특히 제가 랩을 하다가 공중으로 뛰어서 두 바퀴 반을 회전하는 안무가 있다. 피겨스케이팅 선수 출신인 저의 댄스를 눈여겨 봐달라.

Q. 클라씨는 데뷔 한 달여 만에 2장의 앨범을 내고, 연속으로 활동한다. 특별한 의미가 있나?

명형서 : 두 장의 앨범은 클라씨의 데뷔 세계관을 반영한다. 새 앨범 '리브스 어크로스'는 첫 앨범의 타이틀명 ‘클래스 이즈 오버’(수업이 끝났다)의 애너그램(문자의 순서를 바꿔 다른 단어나 문장을 만드는 것)에서 탄생했다.

윤채원 : 두 데뷔앨범은 '수업(방과후 설렘 오디션)을 끝낸 클라씨가 K팝으로 건너가 새로운 삶을 시작한다'는 뜻으로 연결됐다.

Q. 클라씨는 많은 '4세대 K팝 아이돌' 중에서 실력파로 꼽히고 있다. 어떤 기분이 드나.

홍혜주 : '실력파 4세대 아이돌'이라는 기사와 댓글을 많이 봤는데, 기쁘면서도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팬들의 기대에 부흥하도록, 더욱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김리원 : '실력파 아이돌'이라는 칭찬보다 더 좋은 칭찬은 없다고 생각한다. 노래와 퍼포먼스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고, 팬들에게 당당한 아이돌이 되고 싶다.

Q. 클라씨는 음악방송에서 'AR 같은 MR 무대를 한다'고 평가받고, 라이브가 탄탄하다는 평을 듣는다. 특별히 연습을 많이 하는가? 또 칼군무하는 4세대 아이돌로 꼽힌다. 하루 연습량은?

김선유 : 우리는 평소에 춤을 추면서 동시에 노래하는 연습을 많이 한다. 항상 MR을 틀어놓고 마이크 없이 크게 노래한다. 물론 보컬 연습과 안무 연습도 각각 많이 하는데, 단체 라이브 퍼포먼스 연습을 많이 하고 있다.

윤채원 : 칼군무는 팀워크와 연습으로 완성된다. 하루 연습량은 딱히 정해진 것이 없고, 스케줄 외에는 계속 연습이다. 멤버들 모두 연습벌레인데, 연습이 최고의 실력이라고 생각한다.

Q. 클라씨는 '4세대 K팝 아이돌' 중에서 어떤 평가를 받고 싶나. 앞으로 목표는?

명형서 : 지금 실력파라는 평을 많이 듣고 있는데, '퍼펙트 아이돌'이 되고 싶다. 노래와 퍼포먼스, 인성, 팬을 향한 사랑 등 모든 것이 완벽한, 말 그대로 '퍼펙트 아이돌'이 되는 것이 목표다.

홍혜주 : 클라씨가 '레전드 아이돌'이 되는 꿈을 꾸고 있다. 형서 언니의 말처럼 모든 부분에 있어서 퍼펙트하고, 앞으로 데뷔할 후배 아이돌들에게도 귀감이 되는 '레전드 아이돌'이 되고 싶다.

Q. 클라씨는 이번 달 22일 일본에서도 데뷔한다. 데뷔 2개월 차에 해외 진출을 하는 소감은?

박보은 : 6월 22일 '셧다운'의 일본어 버전으로 데뷔한다. 가수로 데뷔한 것 자체가 꿈같은 일인데, 해외 진출까지 하게 돼 정말 기쁘다. 열심히 해서 멋진 클라씨의 노래를 들려드리겠다.

원지민 : 최근 일본 신주쿠의 대형 빌딩 전광판에 클라씨의 영상이 나오고 있는 것을 영상으로 봤다. 해외 진출이 실감나는 순간이었다. '방과후 설렘' 때부터 많은 일본 팬들이 응원해주시고, 클라씨에게도 많은 사랑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