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뷔, 아미에게 장미꽃을.."컴백무대 아직도 떨려"


방탄소년단 뷔가 국보급 비주얼로 아미에게 장미꽃다발을 선물했다.

지난 12일 뷔는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사랑스러운 미소를 지으며 장미 꽃다발을 건네는 사진 2장을 올렸다.

사랑스러운 표정부터 자기주장 강한 매력적인 이목구비까지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사진에서 뷔는 핑크 장미꽃다발을 내밀며 장난스럽게 웃고 있다.

새앨범 ‘Proof’로 컴백활동에 나선 방탄소년단은 다양한 SNS 채널을 통해 팬들과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다.

뷔는 하루 앞선 11일에는 컴백활동 첫 음악방송 사전녹화를 마치고 팬들과의 오랜만의 만남에 대한 감회를 밝혔다.

“정말 보고 싶었고 너무 봐서 좋았고 그 떨림이 아직 남아 있고 아직도…긴장돼요”라며 팬데믹 후 처음으로 국내 음악방송을 통해 가까운 거리에서 팬들과 함께 했던 무대의 긴장감과 떨림을 전했다.

또 “다음엔 눈 제대로 마주치고 놀아요! 사랑해유” 라며 팬들과의 다음 만남을 기약하는가 하면, “우리는 나중에 더 가까이 보고 놉시다”라며 녹화방송에 참여하지 못한 팬들의 마음을 따듯하게 다독였다.

인스타그램 개인 계정에는 ‘Yet To Come’ 뮤직비디오 촬영현장의 비하인드 영상을 올렸다.

사막의 모래바람 속에서 세련된 수트를 차려 입고 화양연화의 한 장면을 재현하는 뷔의 모습은 로드무비 속 멋진 미남 주인공을 연상시킨다.

이어진 영상에서 강풍을 헤치며 멋지게 걸어나가다 쏟아지는 모래에 눈을 뜨지 못하는 모습은 한 컷 한 컷에 쏟은 노력의 흔적이 엿보였다. 실제로 뷔는 위버스 댓글에 “눈에 모래가 5000개는 들어갔다”며 귀여운 촬영후기를 전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는 동일한 수트 차림에 커다란 고글을 눌러 쓴 코믹한 촬영현장 사진을 올렸다.

팬들은 강풍에 머리는 헝클어지고 모래 때문에 고글까지 썼지만 잘생김은 숨길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