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지/사진=텐아시아 DB
이영지/사진=텐아시아 DB


유튜브 '차린 건 없지만' 소유권 논란이 출연진 이영지와 제작진 측과의 진실 공방으로 번지고 있다. 양측이 평행선을 달리는 가운데 거칠게 충돌하는 모양새다. 이 과정에서 억울하게 피해를 보는 또 다른 피해자가 생길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진다.

‘차린 건 없지만’은 이영지가 연예인들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해 음식을 대접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콘셉트의 콘텐츠다. 아이브 장원영, 오마이걸 유아, 트와이스 채영, 청하, 헤이즈 등이 출연한 바 있다. 그동안 이영지가 기획과 섭외, 편집에 모두 참여하며 남다른 애착을 가지고 있는 채널이다. 구독자 수 30만 명을 넘기고 회차 대부분이 조회수 100만을 돌파할 만큼 큰 사랑을 받았다.
사진=유튜브 채널 '차린 건 없지만'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차린 건 없지만'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차린 건 없지만'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차린 건 없지만' 캡처
하지만 잘 나가던 채널에 삐걱거림이 발생했다. 이영지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유튜브 채널 '차린 건 없지만'을 빼앗겼다고 주장했다. 그는 "긴말 필요 없고 모종의 이유로 '차없'(차린 건 없지만) 원래 채널을 빼앗겼음. 앞으론 여기 올라올 것. 많관부(많은 관심 부탁)"라는 글을 남겼다. 이와 함께 새로운 유튜브 채널 '차린 건 쥐뿔도 없지만' 링크를 공유했다.

같은 날 이영지가 새롭게 차린 '차린 건 쥐뿔도 없지만'에도 첫 영상이 게시됐다. 공개된 영상 속 이영지는 "정권 교체가 이뤄졌다. 저희가 채널도 잃었고 제작진도 다 바뀌었다"라며 "채널을 빼앗겨서 돈이 없다. 32만명의 수고가 물거품이 됐다"고 얘기했다.

이어 "완전 0부터 다시 시작한다"라며 "0부터 시작하면 의욕도 의지도 0부터 시작하는 거지만 다시 차근차근 밟아갈 생각 하니깐 너무 신이 난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차린 건 쥐뿔도 없지만'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차린 건 쥐뿔도 없지만' 캡처
새로운 채널과 영상 공개 후 일부 팬들이 제작진을 향해 비난의 악플을 쏟아내자 이영지는 다시 입장을 밝혔다. 그는 11일 "너무 섣불리 감정을 앞세워 소란 일으켜 죄송하다"라며 "걱정해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 너무 감사드린다, 아무래도 처음으로 직접 기획하고 섭외부터 편집까지 개입하며 신경 썼던 프로그램인지라 애착이 남달랐던 것 같다"라고 적었다.

이어 "이미 어긋난 것들을 되돌릴 수야 없겠지만 옮긴 새로운 채널에서 더 든든한 영상들 선물 드릴 것 약속하겠다"며 "기꺼이 응원 보내주시는 모든 분, 우리의 추억이 담긴 이전 영상들에 비난 남기기보단 새로운 채널에 더 큰 응원 보내달라"고 덧붙였다.

이영지의 주장에 ‘차린 건 없지만’ 측은 “사실과 다른 내용이 많다"며 "정리해서 공지 올리겠다”고 반박했다. 이미 과열된 유튜브 채널 소유권 논란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평행선을 달리던 이 진실 공방은 결국 진흙탕이 됐다. 이영지가 뒤늦게 사태를 수습해보려 애썼지만, 선방을 당한 제작진 측은 쉽게 물러날 기미가 안 보인다. 사태를 바라보는 입장에서도 어느 한쪽이 아닌 양쪽 모두에 귀를 기울이고 진실과 거짓을 왜곡 없이 파악하려는 노력이 동반된다.

MZ세대의 아이콘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이영지. 그러나 이번 논란으로 이미지 타격은 물론이거니와 정신적으로 큰 피해를 받았다. '32만 구독자'를 둘러싼 진실 공방 싸움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향후 소유권 결과는 어떻게 흘러갈까.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