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뮤직뱅크 방송 장면 캡처
사진=뮤직뱅크 방송 장면 캡처


클라씨(CLASS:y)가 고난이도 안무로 무대를 휘어잡았다.

클라씨(명형서·윤채원·홍혜주·김리원·원지민·박보은·김선유)는 3일 오후 5시 방송된 KBS2 ‘뮤직뱅크’에 출연, 신곡 'CLASSY'(클라씨)의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클라씨는 MC 인터뷰에서 외국어로 타이틀곡 ‘CLASSY’을 소개해 글로벌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았고, 6월 말 일본 데뷔를 예고해 설렘을 자아냈다. 이후 타이틀곡 ‘CLASSY’ 무대에서는 귀에 딱 꽂히는 멤버들의 랩을 시작으로, 무대 위 더 여유로워진 일곱 멤버들의 모습이 담겨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패셔너블한 스타일링과 실력으로 무장한 클라씨는 ‘피겨 여왕’ 김연아 선수의 전매 특허인 ‘트리플 콤비네이션’을 응용한 회전 안무를 선보이며, 라이브 무대라 믿기지 않는 고난이도 퍼포먼스를 소화해 이번에도 ‘4세대 대표돌’임을 몸소 증명했다.

클라씨의 1st Mini Album Z ‘LIVES ACROSS’(리브스 어크로스)는 첫 앨범 '클래스 이즈 오버'(CLASS IS OVER)의 세계관과 이어지는 시리즈 앨범이다. EDM 힙합 사운드의 타이틀곡 ‘CLASSY’는 있지의 주요 히트곡을 만든 별들의전쟁(GALACTIKA*)이 프로듀싱했다.

데뷔곡 '셧다운'(SHUT DOWN)에 이어 신곡 ‘CLASSY’로 쾌속 질주를 시작한 클라씨에 국내외 팬들의 기대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클라씨는 앞으로 데뷔 앨범의 연작 시리즈 1st Mini Album Z ‘LIVES ACROSS’(리브스 어크로스)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