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경맑음 인스타그램
사진=경맑음 인스타그램


개그맨 정성호의 아내 경맑음이 다섯째 임신 근황을 전했다.

지난 2일 경맑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히어로 임신 소식을 알자마자 가장 걱정했던 우리 첫째 수아"라며 "지금은 동생들에게 툴툴 거리는 사춘기라도 '동생이 많아서 힘들다고' 혼자서 눈물을 뚝뚝 흘리는 날도 있었는데 또다시 막둥이가 생긴다는 말을 들으면 엄마에게 말하지 못해도 충격받지 않을까 오빠랑 고민도 참 많이 했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유튜브를 보았는지 학교에서 친구들과 이야기를 했는지 엄마 배에 귀를 대고 '엄마 아기를 감싸는 막이 있다는데 이 아래는 엄마 똥배고 위에는 애기가 있는거야? 아기는 막이 있어서 엄청 단단하다는데 엄마 뱃살을 왜 몰랑몰랑해?' 요즘은 잠들기 전에 사둥이 애들이 모두 엄마 배에 귀를 대고 입을 맞추며 '아기야 사랑해' 말해주고 질문도 많이 늘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넌 정말 엄청난 사랑을 받는 중이야 #세상에서_가장_행복한_임산부 #다섯째임신중"이라고 전하며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경맑음은 지난 2009년 9세 연상 개그맨 정성호와 결혼해 슬하에 2남 2녀를 두고 있다. 최근 다섯째 임신 소식을 전해 큰 축하를 받았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