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최희 인스타그램
사진=최희 인스타그램


방송인 최희가 안면마비 재활 중 근황을 전했다.

최희는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제 집 앞 가벼운 산책도 혼자 가능! 광합성 너무 좋네요. 얼굴을 손으로 잡아야 비뚤어진 얼굴이 티가 안 나지만, 열심히 재활 중이니 곧 어떻게 되겠죠. 집 앞 예쁜 꽃들이 눈에 들어와요. 이렇게 꽃이 피어있는지도 몰랐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최희는 산책 중 꽃을 배경으로 찍은 셀카 사진들을 공개했다.

앞서 최희는 지난달부터 건강 이상 증세를 호소해왔다. 얼굴에 마비가 오고 어지러움이 심해 병원을 찾았고, 대상포진이 귀 안쪽 신경으로 와서 이석증, 얼굴 신경마비, 청력 미각 손실 등의 후유증이 생겼다고 밝힌 것.

한편 최희는 지난 2020년 4월 사업가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