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채널S, 박지연 인스타그램
사진=KBS, 채널S, 박지연 인스타그램


유명인들의 성형 및 성형 부작용 고백이 이어지고 있다. 과거와 달라진 얼굴보다 마음을 피폐하게 만드는 건 악플러들의 도가 지나친 댓글들. 처참한 수준의 악플은 유명인들의 상처를 두 번 짓밟고 있다.

모델이자 전 축구선수 이천수의 아내인 심하은은 지난 28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 출연해 코 성형수술의 부작용을 털어놨다. 그는 "이천수를 만나기 전코 성형을 했는데 구축이 와서 코가 찌그러졌었다"고 밝혔다.

모델로 활동했던 심하은은 세고 뾰족한 이미지가 고민이었다. 부드럽고 귀여운 인상을 주기 위해 성형수술을 결심했으나 남은 건 귀여운 코가 아니라 심각하게 부작용이 온 코.

심하은은 "부작용으로 구형 구축이 생겼다. 모양도 변하고 축소되고 쪼그라들고"라고 설명했다. 구형 구축은 몸에서 보형물의 거부 반응이 일어나 코끝이 딱딱해지고 들려 올라가는 증상. 심하은은 구축으로 인해 비염이 생겼고, 심해질 때마다 소염제를 먹었다고 고백했다.
"죽어도 아깝지 않아"…심하은·박지연, 성형 부작용 조롱하는 악플러에 상처 [TEN피플]
성형의 부작용으로 심하은의 화려한 얼굴은 사라졌다. 가장 속상한 사람은 본인이지만 그보다 더 상처를 주는 건 악플러들의 악플. 심하은에게 붙은 악플러들은 '코와 입이 일자'라고 악한 댓글을 달며 '성괴(성형괴물)'이라고 그를 괴롭혔다.

심하은은 "제가 찾아보지 않아도 SNS에 찾아와서 댓글을 쓰거나 DM을 보내는 사람이 있다. 성과(성형괴물)라고. 그래도 괴물까진 아닌데"라며 "동네 분들은 실물이 더 예쁘다고 해주신다. 일상생활의 불편함도 있지만 마음의 상처가 있긴 있다"며 눈물을 흘렸다.

개그맨 이수근 아내 박지연도 코 성형수술 부작용으로 구축을 겪은 케이스. 악플러들은 걱정하는 척 무례하게 굴었다. 박지연은 구축으로 코가 찌그러져있었고, 이를 본 한 누리꾼은 "코가 약간 삐뚤어보인다"고 댓글을 달았다.

박지연은 "구축이 와서..수술해야 하는데 못하고 있어서 저도 많이 우울하지만 잘 버티고 있답니다"라고 답했다.
"죽어도 아깝지 않아"…심하은·박지연, 성형 부작용 조롱하는 악플러에 상처 [TEN피플]
앞서 박지연은 2011년 둘째 임신 당시 임신 중독으로 신장 이식 수술까지 받고 현재도 투석 중이다. 스테로이트 계통의 약과 면역억제제 등의 복용으로 얼굴이 붓자 일부 누리꾼들의 '성형 의혹' 타깃이 돼 악플에 시달린 바 있다.

배우 곽진영도 성형으로 인한 악플로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드라마 '아들과 딸'의 종말이로 단숨에 스타가 된 곽진영은 어딜가나 '종말이'로 불리는 게 싫어 성형수술을 감행했다.

하지만 쌍꺼풀 수술 당시 눈 조직을 너무 많이 잘라내 눈을 감고 뜰 수 없는 부작용을 겪어야 했다. 부작용은 10년 넘게 곽진영을 괴롭혔다. 곽진영은 "14년 정도 성형 후유증과 우울증에 걸려서 술도 먹고 수면제도 먹으면서 사람들도 안 만났다"고 토로했다.
"죽어도 아깝지 않아"…심하은·박지연, 성형 부작용 조롱하는 악플러에 상처 [TEN피플]
하지만 그보다 더 괴로웠던 건 악플. 곽진영은 "맨날 댓글에서 성형 얘기에 시달린다. 댓글이 20년 동안 쫓아다닌다. 너무 힘들고 솔직히 나한테는 상처다. 나를 검색하면 '갓김치', '성형', '성형 중독'이 뜬다"면서 "나는 민폐를 끼친 것도 아니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것도 아니다. '불타는 청춘'에 나왔을 때 누가 나에게 '죽어도 아깝지 않은 것'이라는 댓글을 달았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타격이 있을 만한 약점을 찾아내 집요하게 파고드는 이들. 무례하고 악한 댓글로 타인의 마음에 상처를 남기는 악플러들에 유명인과 가족들만 속이 탄다. 구업을 쌓는 악플러들의 성형이 시급한 듯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