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뱃사공 인스타그램
사진= 뱃사공 인스타그램


'몰카 래퍼' 뱃사공이 출연한 스튜디오 와플 '바퀴 달린 입' 측이 시즌 2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13일 '바퀴 달린 입' 측은 텐아시아에 "시즌이 바뀌는 만큼 새로운 콘셉트, 새로운 출연진으로 기획 중이다. 현시점 출연진 등 모두 미정인 상태다"라고 전했다.

앞서 '바퀴 달린 입' 시즌 1에서 MC로 활약한 뱃사공은 SNS를 통해 만난 여성들을 불법 촬영한 인물로 지목됐다.

뱃사공은 13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합니다.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자신이 논란의 '몰카 래퍼'임을 인정했다.

또한 '바퀴 달린 입' 측은 "뱃사공이 출연한 영상의 추후 조치 관련해서는 현재로선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혔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