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강수정 인스타그램
사진=강수정 인스타그램


KBS 아나운서 출신 강수정이 홍콩집을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강수정은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이 화분 바꿔봤다며 보내준 사진. 처음에는 마냥 한국에 있는 것이 신났는데 이제는 내집이 슬슬 그리움. 내 살림이 하고 싶고 그림들도 보고싶다! 물론 남편도!”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친정살이는 편하지만 그래도 내 살림이 최고. 냉동실 정리하고 싶은데 엄마가 못하게 함”이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강수정의 홍콩집이 담겼다. 홍콩 부촌에 사사는 것으로 유명한 강수정의 집에는 갤러리를 방불케 할 만큼 여러 그림들이 걸려있다.

해당 게시물을 본 김경화는 "난...살림이 너무 싫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강수정은 "난 익숙한 내 공간이 그립다"라고 답했다.

한편 강수정은 2008년 홍콩 금융 회사에 근무 중인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최근 tvN 예능 '70억의 선택', MBN 예능 '아!나 프리해'를 통해 오랜만에 국내 방송에 복귀하며 아들과 함께 입국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