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김선호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선호가 연극 '터칭 더 보이드'로 무대에 복귀한다.

13일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김선호는 오는 7월 8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개막하는 연극 '터칭 더 보이드(Touching the Void)'에 출연한다.

'터칭 더 보이드'는 무대예술의 생생한 현장성과 삶을 향한 메시지를 담은 '연극열전9'의 세 번째 작품. 눈보라가 몰아치는 거대한 설산, 냉혹한 대자연에 갇힌 공포, 그 공포를 이겨낸 생의 투지를 그린다.
연극 '터칭 더 보이드' 캐스팅 /사진제공=연극열전
연극 '터칭 더 보이드' 캐스팅 /사진제공=연극열전
또한 '터칭 더 보이드'는 1985년, 아무도 등반하지 않은 페루 안데스 산맥 시울라 그란데의 서쪽 빙벽을 알파인 스타일로 등정한 영국인 산악가 조 심슨(Joe Simpson)과 사이먼 예이츠(Simon Yates)의 생존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연극으로는 2018년 영국에서 초연됐다.

2022년 한국 초연에서는 기술적 한계로 무대에서는 좀처럼 소개되지 않았던 산악 조난 상황을, 몰입형 음향 기술(구현하고자 하는 공간에서 발생하는 소리 자극을 정교화된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통해 청자가 있는 공간에 실제와 가깝게 구현해 냄으로써 청자가 마치 그 공간이 있는 것처럼 느끼게 만드는 기술)을 포함한 관객의 오감과 상상력을 일깨우는 무대만의 언어로 시공간의 제약을 뚫고 무대에 펼쳐낼 예정이다.

그뿐만 아니라 산이 내는 절대 고독의 언어 공허(void)가 극장을 감싸고, 스코틀랜드의 펍에서 영국 국립공원의 거대한 바위벽으로 그리고 페루의 설산 한 가운데로 순식간에 관객을 이동시키는 마법 같은 순간들은 역설적으로, 제한된 공간에서 펼쳐지는 공연 예술이기에 가능한 생생한 전율과 몰입감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연출은 김동연이 맡는다. 조난사고로 설산에 고립된 조 역은 연극 '오만과 편견', '킬 미 나우'와 뮤지컬 '곤 투모로우',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등에 출연한 배우 신성민과 연극 '얼음', '메모리 인 드림',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스타트업' 등에 출연한 김선호, 연극 '마우스피스',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 외쳐, 조선!', 영화 '불도저에 탄 소녀', 드라마 '로스쿨' 등에 출연한 이휘종이 참여한다. 이 외에도 이진희, 손지윤, 오정택, 정환, 조훈, 정지우 등이 출연한다.

강민경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